스포츠/연예

디아크, 오왼 오바도즈와 완벽 '케미'..작두탄 랩 '15살 맞아?'

발행일시 : 2018-09-15 02:21
사진=Mnet '쇼미더머니777' <사진=Mnet '쇼미더머니777'>

'쇼미더머니777' 디아크가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혔다.

14일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777’에서는 래퍼 평가전에서 통과한 래퍼들의 파이트머니 쟁탈전이 시작됐다.

이날 디아크는 15살 나이가 믿기지 않을 정도로 박자와 무대를 가지고 놀았다.

딥플로우는 “오왼이 멋있었는데 디아크는 정말 놀라운 느낌이었다”고 평했고, 넉살은 “딥플로우 형이 디아크를 보고 눈이 동그래졌다. 돌연변이다라고 하더라”고 칭찬했다.

코드 쿤스트 역시 “작두 타는 느낌이다”고 말해 감탄을 자아냈다.

이은수 기자 eslee@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