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철구, 이용정지 7일된 이유 보니

발행일시 : 2018-09-14 22:27
사진=유튜브 영상
<사진=유튜브 영상 >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개인 인터넷방송 진행자 철구에게 이용정지 7일의 시정요구를 내렸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통신심의소위원회는 14일 서울 목동 방송회관에서 열고 "BJ 철구가 자신이 진행하는 인터넷방송에서의 과도한 욕설로 네티즌들로부터 신고돼 이용정지 7일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인터넷방송에서의 욕설, 혐오표현 등은 실시간 시청자에게 불쾌함을 주는 것을 넘어 방송 이후에도 인터넷, 온라인을 통해 유통됨에 따라 어린이, 청소년층의 정서함양에 미치는 악영향이 크다. 진행자의 인지도가 높을수록 어린이, 청소년들의 무분별한 모방이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4월 철구는 채팅창에 글을 올린 네티즌들을 향해 여러 번 욕설했다. 이에 대해 철구는 "순간의 화를 이기지 못하고 심한 욕설을 하게 되었고, 비속어에 대한 시청자의 반응이 좋아 욕설까지 하는 무리수를 두었다"라는 내용과 재발방지를 약속하는 의견진술서를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제출했다.

이은수 기자 eslee@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