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윤복희-윤항기, 돌아가신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 고백 '안타까움'

발행일시 : 2018-09-13 22:28
사진=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사진=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인생다큐 마이웨이' 가수 윤복희가 어린시절 자살시도를 감행한 일화를 밝혔다.

13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윤복희는 일곱 살의 나이에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고 했다고 밝혔다.

윤복희는 "단순했다. 어릴 때부터 연극을 하다 보니 내가 죽으면 엄마에게 갈 거라고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아버지는 병원에 있고 오빠는 시골에 있고 어머니는 돌아가셨다. 배고플 수도 있고 추울 수도 있었겠다. 죽으면 엄마에게 간다고 생각한 거 같다"고 덧붙였다.

이어 윤항기는 "아버지도 자기 자신 때문에 어머니가 죽었다고 자책을 했다. 자책감으로 몇 년 동안 너무 힘들어하시다가 결국은 아버지도 어머니 돌아가시고 나서 한 3년, 4년 뒤에 쓸쓸하게 돌아가셨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은수 기자 eslee@nextdaily.co.kr

© 2021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