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정치

3년 만의 발생한 '메르스'…정부, 위기경보 '주의'로 격상하며 총력 대응

발행일시 : 2018-09-09 13:04
사진=YTN 홈페이지 화면 캡처 <사진=YTN 홈페이지 화면 캡처>

3년 만에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가 발생하면서 비상이 걸렸다. 정부는 이전 실수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 총력 대응에 나섰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서울에 거주하는 60대 남성이 지난 8일 오후 메르스 환자로 확진받았다. 이 환자는 지난달 16일 쿠웨이트로 출장을 떠났으며 이달 7일 귀국했다. 귀가 후 설사 치료를 위해 삼성서울병원을 내원한 후 메르스로 판명됐다.
 
이에 정부는 메르스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적극적인 행보에 나섰다. 특히 질병관리본부는 9일 본부 내 중앙방역대책본부를 설치했으며 감염병 위기경보 수준을 '주의' 단계로 격상했다.  또 메르스 잠복기가 2~14일이라 확산 여부가 2주 안에 판가름 날 것으로 판단, 지역사회 역학조사와 모니터링 등을 즉각 진행하기 시작했다.

현재까지 파악된 확진 환자 밀접 접촉자는 항공기 승무원 3명, 탑승객(확진자 좌석 앞뒤 3열) 10명, 삼성서울병원 의료진 4명, 가족 1명, 검역관 1명, 출입국심사관 1명, 리무진택시 기사 1명 등 총 21명이다.
 
환자와 항공기에 함께 탑승한 승객 등을 비롯한 일상 접촉자 440명은 지방자치단체로 명단을 통보해 지자체에서 수동감시를 벌이고 있다. 수동감시란 메르스 잠복기인 14일간 관할 보건소가 유선·문자로 연락하고, 의심 증상이 발현되면 접촉자가 보건소로 연락하도록 하는 조치다.
 
이와 함께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의 '긴급 관계 장관회의'도 열린다. 이 총리는 메르스 환자 발생 상황을 보고받은 후 메르스 확산 가능성을 조기에 차단하라는 긴급지시를 내렸으며 9일 오후 장관회의를 통해 메르스 환자 및 밀접 접촉자 격리 상황, 기관별 대응상황을 점검한다.
 
다만 국민의 우려는 계속되고 있다. 확진 환자가 공항 검역단계에서는 큰 의심없이 입국장을 통과했기 때문이다. 이 환자는 공항에서 설사를 이유로 곧바로 삼성서울병원으로 이동했고 공항을 벗어난지 4시간 정도 만에 메르스 의심환자로 분류됐다. 이에 메르스 검역체계가 허술하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정부 관계자는 "메르스 확진 환자와 항공기에 동승한 모든 승객 등 밀접 접촉자를 중심으로 역학조사와 증상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다. 증상이 있는 경우 의심환자에 준한 조치를 단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메르스가 확산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황재용 기자 (hsoul38@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