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국내 천연비누 유해성분 검출, 천연성분 함량은 해외 인증기준에 못 미쳐

발행일시 : 2018-08-17 09:49

최근 화학성분의 안전성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지면서 피부에 자극을 줄 수 있는 세안용품 대용으로 천연비누가 인기를 끌고 있다.  하지만 대부분 제품들이 해외 인증기준에 크게 못미쳐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이 오픈마켓 판매 천연비누 24개 제품의 천연성분 함량 등을 조사한 결과, 전 제품이 주요국 천연화장품 인증기준에 크게 못 미쳐 관련 규정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시판되는 천연비누 제품들에서 유해성분이 검출되고, 천연성분 함량도 국제기준에 못미쳐 주의가 요망된다. 사진=게티이미지 <국내 시판되는 천연비누 제품들에서 유해성분이 검출되고, 천연성분 함량도 국제기준에 못미쳐 주의가 요망된다. 사진=게티이미지>

►대부분 제품 천연성분 함량 확인 어렵고, 해외 천연화장품 인증기준에도 미달

조사대상 천연비누 24개 중 8개는 ‘천연‘이라는 용어를, 20개는 천연 원재료명을 제품명에 사용했다. 7개 제품은 천연성분의 효능·효과를 광고하고 있었으나, 천연성분 함량을 표시한 제품은 없었다.

한국소비자원은 각 제조사에 천연성분 함량 관련 자료를 요청한 결과, 제품의 성분 및 함량에 대한 명확한 자료를 제출한 업체는 2개에 불과했다고 밝혔다.

6개 업체는 기존 비누베이스(제품의 60~90% 차지)에 일부 천연성분을 첨가하는 방식으로 제품을 제조하고 있었으나 비누베이스 성분에 대해서는 확인이 불가능하다고 답변했다. 나머지 16개 업체는 자료가 불충분하거나 회신하지 않았다.

현재 국내에는 천연화장품 인증기준이 없어 주요국의 천연화장품 인증기준을 준용해 분석한 결과, 조사대상 전 제품이 해당 기준에 부적합했다.

주요국의 천연화장품 인증기준은 The NPA Natural Seal(미국)의 경우 수분을 제외하고 제품의 95% 이상 천연성분 사용, ECOCERT(프랑스)는 제품의 95% 이상 천연성분 사용 및 5% 이상 유기농 원료 함유, BDIH(독일)는 자연 유래 원료만을 사용 및 합성 색소·향료·방부제 사용 금지 등이다.

►조사대상 24개 중 23개(95.8%) 제품은 표시기준 위반

천연비누(화장비누)는 올해 말 '화장품법 시행규칙' 개정을 통해 2019년 말부터 화장품으로 전환될 예정이다. 현재는 공산품으로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 안전관리법'에 따라 안전기준준수대상생활용품에 해당돼 품명·중량·주의사항 등 11개 항목을 제품에 표시해야 한다.

그러나 해당 표시사항을 모두 준수한 제품은 24개 중 1개 제품에 불과했다. ‘품명(화장비누)’과 ‘제조국’을 표시하지 않은 제품이 각각 21개(87.5%)로 가장 많았고, ‘주의사항’을 제대로 표시하지 않은 제품도 18개(75.0%)에 달하는 등 제품표시 관리·감독 강화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유해성분인 포름알데히드·디옥산, 보존료인 파라벤 6종(메틸파라벤·에틸파라벤·프로필파라벤·부틸파라벤·이소프로필파라벤·이소부틸파라벤)과 유리알칼리는 전 제품에서 불검출됐다.

한국소비자원은 "관련 업체에 제품의 필수 표시사항 준수를 권고했다"며 "국가기술표준원에 천연비누의 제품표시 관리·감독 강화를, 식품의약품안전처에는 천연화장품 인증기준 마련을 요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나성률 기자 (nasy23@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