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하현우, 故신해철 생각하며 먹먹한 심경 고백 "역사가 기억해야…"

발행일시 : 2018-08-12 22:31
하현우, 故신해철 생각하며 먹먹한 심경 고백 "역사가 기억해야…"

'이타카로 가는 길' 하현우가 故 신해철에 대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12일 방송된 tvN '이타카로 가는 길'에서는 하현우가 터키 해변의 노을을 바라보며 신해철의 '해에게서 소년에게'를 부르는 모습이 그려졌다.

하현우는 신해철의 '해에게서 소년에게'에 대해 "그 노래를 들었을 때 나는 늘 바다가 떠올랐었다"며 "신해철 선배님 노래는 역시가 기억해야 할 음악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냥 딱 신해철 선배님만이 할 수 있는 대화법이 있다. 음악적으로 그 카리스마가 있다. 정말 부르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동 중에 윤도현은 하현우에게 "너는 해철이 형을 만난 적이 있어? 만났더라면 아마 해철이 형이 너를 되게 좋아했을 거야"라고 말했다.

이에 하현우는 "국카스텐 2집 앨범을 내면 그걸 선물로 드리려고 했다. 그런에 2집 앨범이 나오고 나서"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하현우는 "신해철 선배님의 음악은 다른 노래에서 말하지 않은 말을 하고 있는 유일한 음악이라고 생각한다"이라고 말했다.

하현우 버전의 '해에게서 소년에게'를 들은 윤도현은 "해철이 형이 좋아하겠다"고 칭찬했다. 하현우는 "잘 하고 못 하고를 떠나서, 부르면서도 나한테 위로와 힘이 됐다. 그 노래를 더 많은 사람들이 들었으면 좋겠다"고 뿌듯해 했다.

 유지철 기자 tissue@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