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팅

전(前)관계형 DBMS 교체 시급…클라우드 걸림돌

발행일시 : 2018-08-01 02:08

전관계형 데이터베이스 관리 시스템은 노후 기술이며, 해당 시스템을 사용하는 애플리케이션의 수는 감소하고 있는 추세다. 전관계형 DMBS 제품의 시장 점유율도 계속해서 하향세를 보이고 있다. 가트너(Gartner)는 기업들이 사내 전(前)관계형 데이터베이스 관리 시스템(DBMSs)을 교체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가트너에 따르면, 2020년에는 전체 DBMS 시장에서 전관계형 DBMS 매출이 차지하는 비중이 1% 미만일 것으로 예상된다. 기업들이 유지 비용 절감, 시스템 유연성 및 민첩성 향상, 기술 기반 확대를 원한다면 최신 DBMS를 도입해야 한다.

전관계형 DBMS 기술을 교체해야 하는 가장 큰 이유는 해당 기술이 노후했기 때문이다. 전관계형 DBMS는 메가바이트(megabytes) 및 기가바이트(gigabytes) 단위의 데이터베이스 크기에 적합하도록 설계되었다.

가트너의 부사장 겸 최고 연구원인 도널드 페인버그(Donald Feinberg)는 “수십년 전 기술로 오늘날의 빅데이터 시스템을 관리하는 것은 역부족일 뿐만 아니라, 이러한 대규모 시스템의 관리 및 액세스 도구들은 전관계형 데이터베이스를 지원하지 않는다”며, “빅데이터 시스템을 사용하려면, 데이터를 최신 DBMS로 옮기고 추가적인 지연 시간을 확보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반면, 최신의 관계형 데이터베이스 관리 시스템(RDBMSs)은 수천 명의 사용자들이 동시에 접속하는 멀티테라바이트(multiterabyte) 온라인 거래 처리 애플리케이션 등을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러한 최신 엔진은 전관계형 DBMS의 모든 기능을 제공하며, 추가적인 확장성과 유연성, 기능성을 갖췄다.

전(前)관계형 DBMS 교체 시급…클라우드 걸림돌

한편 클라우드도 고려해야할 사항이다. 전관계형 DBMS 시대에는 클라우드가 존재하지 않았지만, 현재는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와 같은 여러 시스템 및 애플리케이션들이 클라우드 자원을 사용하고 있다. 클라우드 데이터를 추출하거나 이를 전관계형 DMBS에 연결하는 서비스는 찾아보기 힘들다. 게다가 클라우드와 전관계형 기술을 효과적이며 경제적인 방식으로 결합시키는 것 또한 사실상 불가능하다. 서비스형 데이터베이스 플랫폼(dbPaaS) 제품이 유효한 최신 대안”이라고 강조했다.

전관계형 DBMS를 계속해서 사용하고자 하는 기업들은 유지보수 및 컨설팅을 위한 추가 예산을 배정해야 한다. 확보하고 있던 기반이 줄어들면, 업체들은 그 축소된 기반을 보충하기 위한 유지보수 및 지원 비용을 늘려야 한다.

기업의 데이터 및 분석 담당자들은 전관계형 애플리케이션과 DBMS 플랫폼을 대체할 수 있는 여러가지 옵션을 신중하게 검토해, 각 시스템을 마이그레이션 또는 교체할 최적의 옵션을 선택해야 한다.

데이터 및 분석 담당자는 플랫폼 옵션과 실제 추산 비용을 기반으로, 마이그레이션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 가트너는 마이그레이션 비용이 유지보수 비용 절감, 기술 기반 감소 완화, 새로운 플랫폼의 전반적 확장성 및 기능 강화 등으로 상쇄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사내에 필요한 인력이 없는 경우, 이러한 마이그레이션 프로젝트를 지원할 수 있는 컨설턴트는 많지만 컨설팅 비용이 발생한다.

이향선기자 hslee@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