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컬투쇼' 스페셜 DJ 하니, 문세윤X뮤지X김태균 함박웃음 만들게 한 에너자이저

발행일시 : 2018-07-23 16:40
그룹 EXID 하니가 '컬투쇼' 스페셜 DJ로 나서며 재치있는 입담을 선보였다. <그룹 EXID 하니가 '컬투쇼' 스페셜 DJ로 나서며 재치있는 입담을 선보였다.>

그룹 EXID 하니가 '컬투쇼' 스페셜 DJ로 나서며 재치있는 입담을 선보였다.

EXID 하니는 23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스페셜 DJ로 출연해 김태균과 호흡을 맞췄다.

이날 김태균은 "월요병에 걸린 여러분들을 위해 불타는 금요일처럼 만들어드리겠다. 수많은 스페셜 DJ들이 왔다 가셨지만, 어느 때보다 웃음꽃이 활짝 핀다"며 하니를 소개했다.

이어 하니는 청취자들에 인사를 건넸고, 김태균은 "EXID 때만 보다가 DJ로 단둘이 앉아 있으니까 색다른 느낌이다"고 전했다. 하니는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날 방송에는 문세윤과 뮤지가 스페셜 DJ 하니와 관련된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먼저 문세윤은 “‘진짜 사나이’에서 하니를 본 적이 있다. 하니를 보고 목이 쉬도록 소리 질렀다”며 “그때 내가 진짜 군인이 된 줄 알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뮤지는 “그간 방송에서 자주 마주쳤다”며 “하니는 볼 때마다 기분이 좋아지는 느낌이 있다”고 말했다.
 
유지철 기자 tissue@nextdaily.co.kr

© 2021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인 : 이선기 | 편집인 : 서낙영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낙영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