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

우리나라 국민, '병원 많이 찾지만 의사는 1000명당 고작 2.3명'…복지부, 'OECD 보건통계' 공개

발행일시 : 2018-07-12 15:36
사진=게티이미지 제공 <사진=게티이미지 제공>

우리나라 사람들이 외래진료 등 평소 병원을 많이 찾지만 평균 의사 수 등 진료환경은 최상의 수준은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는 최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보건통계 2018'의 주요 지표를 분석한 자료를 공개했다. 자료를 보면 지난 2016년을 기준으로 우리나라의 임상의사 수(한의사 포함)는 인구 1000명당 2.3명이다.
 
OECD 국가 중 평균 의사 수가 가장 많은 국가는 5.1명으로 나타난 오스트리아다. 또 OECD 국가의 평균 의사 수는 3.3명이다. 반면 우리나라는 OECD 국가 중 가장 적은 수치를 보이며 이 부분 최하위라는 불명예를 얻게 됐다.
 
우리나라 의대 졸업자 수 역시 비슷한 실정이다. 한국에서 의대를 졸업한 의사는 인구 10만명당 7.9명으로 OECD 평균(12.1명)에 훨씬 못 미쳤다. 아일랜드(24.4명) 등 일부 국가와 비교하면 3분의 1에 불과한 상황이기도 하다.
 
더 큰 문제는 우리나라 국민이 평소 병원을 많이 찾는다는 점이다. 우리나라 국민 1명이 의사에게 외래진료를 받은 횟수는 연평균 17회다. OECD 국가 중 가장 많았으며 회원국들의 평균(7.4회)보다 2.3배나 높았다.
 
여기에 입원일부터 퇴원일까지의 기간을 의미하는 재원일수도 상당히 긴 수준이다. 우리나라의 환자 1인당 평균 재원일수는 18.1일로 OECD 국가 중 일본(28.5일) 다음을 기록했다.
 
이 외에도 우리나라 15세 이상 인구 중 매일 담배를 피우는 비율은 18.4%로 OECD 평균(18.5%)보다 다소 낮았다. 다만 남자(32.9%)의 경우는 터키(40.1%), 라트비아(36.0%), 그리스(33.8%) 다음으로 높았다.
 
기대수명은 82.4년으로 OECD 국가들의 평균(80.8년)보다 1.6년 길었으며 2015년을 기준으로 한 인구 10만명당 자살률(2015년 기준)은 25.8명으로 다른 국가들보다 높았다.

황재용 기자 (hsoul38@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