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

국민체육진흥공단 경륜, 선행형은 진화 중

발행일시 : 2018-07-11 10:33

경륜 경주의 선행형 선수들이 변신하며 주목받고 있다.

‘선행형’은 상대를 활용하는 작전 없이 한 바퀴 이상 자력으로 승부하는 선수들을 말한다. 대체로 순발력에 비해 지구력에 자신 있는 선수들이 주류를 이루지만 주행능력이 다소 떨어지는 비선수 출신들의 경우 경주 주도권을 빠르게 가져오기 위해 선호하기도 한다.

한 바퀴 선행승부로 결승선을 통과하려면 많은 체력이 필요하며 이를 위한 강도 높은 훈련이 요구된다.

하지만 최근 선행형 선수들은 진행중 돌연 마크, 추입 같은 변칙 작전으로 돌아서기도 하고, 교묘하게 뒷 선수를 외선으로 병주시켜 바깥쪽으로 선회주행 하도록 견제도 하며 변화를 모색하고 있다.

국민체육진흥공단 경륜, 선행형은 진화 중

 
우수급 붙박이로 활약 중인 장보규(1기)는 선행이 주전법인 선행맨의 원조이다. 하지만 최근 컨디션 조절에 어려움을 겪으며 선행만 나섰다하면 4∼5착으로 밀려나는 이변을 만들어냈고 성적 역시 좋지 않았다.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다고 판단한 그가 이제는 특단의 조치로 선행이 아닌 짧은 승부를 선택했다.

지난 광명 23회 토요일 9경주에서는 인기 순위 1위였던 김지광 선수의 선행을 유도해 결국 김지광의 후미를 마크하는데 성공했고 직선에서 추입력까지 발휘하면서 오랜만에 우승을 맛보았다. 2018년 상반기 선행만을 고집했지만 최근에는 추입승부를 종종 구사했고 3차례 입상하는 결과까지 만들어냈다.
 
최근 선발급 선행형 강자로 급부상한 설영석(19기)도 마찬가지다.  2017년 총 55경기에서는 선행 입상이 20회, 젖히기 3회, 추입, 마크 승부는 각각 2회였다. 하지만 긴 승부가 주무기이다 보니 연대율 35%에 비해 승률은 고작 13%밖에 되지 않았다.

그랬던 그가 올해 전법에 변화를 주며 다양한 훈련을 하다 보니 완급조절능력 및 후위 견제력까지 향상되면서 승승장구하고 있다.  올 시즌 30경주(6월 24일 기준) 출전해 추입 5회, 젖히기 4회, 선행 8회로 다양한 전법으로 입상했고, 연대율도 50%로 부쩍 높아졌다.

승률이 무려 30%에 이른다. 다양한 승부수로 경주흐름에 맞춰 탈 수 있게 되어 성적이 반등하는 결과를 만들어냈다. 기존 선행맨으로 각광 받고 있었던 황영근, 서한글, 김학철, 김원호 등도 최근에는 선행일변도에서 벗어나 상황에 맞는 짧은 승부로 입상을 노리고 있다.  
 
마지막 한 바퀴 장학순 예상팀장은 “선행형 선수들이 활용할 상대가 있는 편성에서는 짧은 승부도 나설 수 있다는 사실을 감안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휘영 기자 (younghk@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