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가전

LG디스플레이 광저우 OLED 합작법인, 중국 정부 승인 획득

발행일시 : 2018-07-10 17:08

LG디스플레이(대표이사 부회장 한상범)는 10일 오후 중국 국가시장감독관리총국으로부터 광저우 OLED 합작법인에 대한 경영자집중신고 비준서를 수령했다고 밝혔다.

광저우 OLED 법인은 LG디스플레이와 광저우개발구가 각각 70:30의 비율로 투자한 합작사다. 자본금 2조 6,000억원을 비롯해 총 투자 규모는 약 5조원이다. 현재 8.5세대(2,200 x 2,500) OLED 생산공장을 건설 중으로, 2019년 하반기 양산 예정이다.

광저우 OLED공장 조감도 <광저우 OLED공장 조감도>

광저우 OLED 공장이 완공되면 대형 TV용 OLED를 주력으로 생산하게 된다. LG디스플레이는 월 6만장(유리원판 투입 기준) 생산을 시작으로 최대 월 9만장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현재 파주 E3, E4 공장에서 월 7만장 규모로 생산중인 Capa.를 더하면 2019년 하반기에는 총 월 13만장이 되어 연간 1,000만대 제품 출하도 가능(55인치 생산기준)할 전망이다.

광저우 OLED 공장이 가동하면, LG디스플레이는 밀려드는 대형 OLED 패널 수요에 대응하는 데 있어 숨통이 트일 것으로 보인다.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은 “중국 정부의 승인 결정을 환영하며, 8.5세대 OLED 공장 건설 및 양산 노하우를 총동원해 제품을 적기에 공급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궁극적으로는 OLED로의 사업구조 전환을 가속화 함으로써 글로벌 디스플레이 산업을 지속적으로 선도할 수 있도록 만들겠다”고 밝혔다.

대형 OLED 제품 <대형 OLED 제품>

 
현재 유일하게 OLED TV 패널을 생산하고 있는 LG디스플레이는 경쟁우위를 지속하기 위해 OLED를 시장의 판도를 바꿀 게임 체인저(Game Changer)로 선정, 미래 성장동력으로 육성키로 했다.
 
시장조사기관 IHS에 따르면, 2019년 400만대의 OLED TV 판매가 이뤄질 것으로 보고 있으며, 2020년 800대에서 2021년에는 1,000만대에 육박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 광저우 OLED 패널 공장 설립이 승인됨에 따라 국내 주요 협력사에 대한 장비 발주가 본격화 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광저우 OLED 패널 공장 설립으로 인해 국내 장비/소재/부품업체의 경우 수조 원대의 매출 증대가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김휘영 기자 (younghk@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