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팅

블랙베리는 왜 삼성전자와 협력할까?

발행일시 : 2018-07-04 01:05

차량용 안전성 인증 및 보안 소프트웨어 기업 블랙베리(BlackBerry Limited, CEO: 존 S. 첸)가 삼성전자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이번 협력을 통해 블랙베리와 삼성전자는 양사가 공유하는 기업 대상 고객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 가속화 및 EoT(Enterprise of Things) 확장을 위한 통합 솔루션을 개발하고 출시할 예정이다.

양사는 블랙베리의 기술과 삼성전자의 폭넓은 디바이스 솔루션을 엔드포인트 보안 및 관리(endpoint security and management)에 적용해 직원 생산성 향상과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구현에 주력할 예정이다. 즉 스마트폰, 태블릿, 웨어러블 및 삼성 덱스(Samsung DeX)와 같은 삼성의 최첨단 모바일 기기를 사용하는 기업 고객이 블랙베리 유니버설 엔드포인트 매니지먼트(Universal Endpoint Management, 이하 UEM) 플랫폼을 통해 한 화면에서 모든 기기를 보안, 관리한다.

블랙베리 유니버설 엔드포인트 매니지먼트(Universal Endpoint Management) <블랙베리 유니버설 엔드포인트 매니지먼트(Universal Endpoint Management)>

2014년 처음 파트너십을 체결한 이후, 블랙베리와 삼성전자는 엔드포인트 관리 및 미션 크리티컬(mission-critical) 커뮤니케이션을 위한 다양한 엔터프라이즈 모빌리티 솔루션(enterprise mobility solutions)을 삼성 녹스(Knox), 블랙베리 UEM 및 블랙베리 시큐수이트(SecuSUITE) 플랫폼을 기반으로 선보인 바 있다.

블랙베리 전략적 파트너십 부문 비토 기엘로렌조 수석 부사장(Vito Giallorenzo, SVP of Strategic Partnerships, BlackBerry)은 “보안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블랙베리의 고객은 기업 전반을 아우르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통합 엔드투엔드(end to end) 솔루션을 요구 하고 있다. 블랙베리와 삼성은 고객의 요구를 이해하고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삼성의 모빌리티 및 하드웨어 솔루션 제품 라인업과 보안성을 인정받은 블랙베리 소프트웨어 플랫폼이 결합해, 시장의 요구사항을 정확히 파악하고 및 급속히 부상하고 있는 EoT의 가능성을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글로벌 B2B 서비스 사업 부문 션 계 총괄 부사장(Sean Kae, EVP of Global B2B Services)은 “이번 파트너십은 폭넓은 삼성의 제품 경쟁력을 바탕으로 대대적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솔루션을 제공하는 것에 중점을 두고 있다”며, “삼성이 선보이고자 하는 기술의 상용화 시점을 더욱 앞당기고, 기업 환경을 변화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향선기자 hslee@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