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정치

성악가 제자 성폭행, “동생이나 친구를 상대로도 추행을 저지르며 성욕 배출 대상으로 삼았다”

발행일시 : 2018-06-14 17:10
사진=법원 트위터 <사진=법원 트위터>

자신의 동성 제자를 성폭행한 성악가가 1심에서 중형을 선고받아 네티즌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1부(김연학 부장판사)는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성악가 A씨에게 징역 7년과 12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를 선고했다.

또 5년간 A씨의 개인 정보를 공개하도록 했다.

재판부는 "피해자는 방송 출연이라는 특별한 계기로 사제 간 인연을 맺은 피고인이 큰 비용을 받지 않고도 성악을 가르쳐 줘 은인으로 믿고 신뢰했다"며 "피고인은 이처럼 피해자가 성악가로 성공하기 위해 자신의 도움을 절실히 바라고 있었다는 점을 이용해 범행했다"고 지적했다.

또 "피고인은 피해자뿐 아니라 그 동생이나 친구를 상대로도 추행을 저지르며 성욕 배출 대상으로 삼았다"며 "그런데도 전혀 반성하지 않고 도리어 피해자들을 비난하는 등 여러 정황을 보면 중형 선고가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이은수 기자 eslee@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