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용기면에 이어 봉지면까지’…농심, 소비자 의견 적극 반영한 ‘양념치킨면’ 선봬

발행일시 : 2018-06-11 17:38
농심이 ‘양념치킨면’을 출시했다. 사진=농심 제공 <농심이 ‘양념치킨면’을 출시했다. 사진=농심 제공>

농심이 ‘양념치킨면’을 출시했다.
 
이 제품은 농심이 지난 4월 23일 선보인 용기면 ‘양념치킨 큰사발면’을 봉지면으로 새롭게 구성한 것이다.
 
해당 제품은 양념치킨 큰사발면의 시장 인기와 소비자 요청에 의한 것으로 편의점에서 검증된 제품을 대형마트용 봉지면으로 출시하는 새로운 전략의 결과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번 양념치킨면의 출시는 기존 라면업계의 신제품 출시 순서가 ‘대형마트, 봉지면’으로 시작해 인기를 얻으면 ‘편의점, 용기면’으로 확장해 나갔던 과거의 흐름과 반대여서 업계에서는 이례적으로 여기고 있다.
 
트렌드에 민감한 1020세대가 즐겨 이용하는 편의점 시장을 신제품의 성공 여부를 가늠하는 ‘바로미터’로 활용하고, 이곳에서 합격점을 받은 제품을 봉지면으로 확장시키는 것이다.

농심은 양념치킨면을 내놓으며 소비자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맛과 조리 편의성을 한층 높였다. ‘양념치킨’이라는 브랜드명에 부합하도록 닭고기와 빵가루를 반죽해 만든 바삭한 식감의 치킨볼을 추가했다. 시각적으로 풍성해 보이는 것은 물론, 씹는 재미까지 더했다.

조리시간도 더 줄어들었다. 농심은 최근 라면을 조리하는 4분 내외의 시간이 길다고 말하는 젊은 소비자들의 의견을 수렴해 굵기를 얇게 하고 재료의 배합비를 조절해 금방 익으면서도 쫄깃한 면을 만들어냈다. 이를 통해 조리시간이 2분 30초 밖에 되지 않는다.

농심이 양념치킨면을 선보이게 된 것은 앞서 출시한 양념치킨 큰사발면이 시장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기 때문이라고 한다. 양념치킨 큰사발면은 ‘저렴하고 간편하게 치면을 즐길 수 있는 가성비 좋은 제품’으로 불리며 ‘치면’ 트렌드의 새 바람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실제로 양념치킨 큰사발면의 출시 한 달 동안의 매출액이 20억원을 넘어섰다.

양념치킨 큰사발면의 인기는 온라인에서 실감할 수 있다. 양념치킨 큰사발면은 TV광고 없이도 온라인을 통해 입소문을 타며 인기를 키워왔는데, 온라인 시식평에서 소비자들은 ‘양념치킨의 맛과 향이 그대로 담겨있다’ ‘인생라면이다’라며 양념치킨 큰사발면을 호평하고 있다.

소비자들의 목소리도 양념치킨면 출시를 앞당겼다. 소비자들은 양념치킨 큰사발면을 더 풍성하고 맛있게 즐기기 위해 봉지면 출시를 요청해왔다고 한다.
 
이 회사 관계자는 “큰사발면 출시 이전 제품 설명회에서부터 대형마트 관계자들이 봉지면 출시를 건의해왔다”며 “여기에 소비자 요청이 이어지면서 봉지면 개발을 서두르게 됐다”라고 말했다.

농심은 양념치킨면 출시로 브랜드 포트폴리오를 탄탄하게 다지고, 시장에서 영역을 넓혀간다는 계획이다.

정영일 기자 (wjddud@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