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문문, 범죄 전력 뒤늦게 알려지자 소속사 즉각 대응...이들에게 어떤 사연이?

발행일시 : 2018-05-25 17:37
사진=문문 인스타그램 <사진=문문 인스타그램 >

문문, 범죄 전력 뒤늦게 알려지자 소속사  즉각 대응...이들에게 어떤 사연이?

가수 문문이 구설수에 휘말렸다. 이에 문문 소속사도 사태 심각성을 고려해  즉각적으로 이 사건과 관련 해 입장을 밝혔다.

하우스 오브 뮤직측은 25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문문과의 전속계약 해지를 알리며, 그의 불미스러운 사태와 관련해 입장을 표명했다.

보도자료에 따르면 문문은 2016년 8월 몰래카메라 촬영으로 처벌받았다. 그는 서울 강남의 한 공용 화장실에서 여성을 몰래 촬영하다 적발됐다. 문문은 피해 여성 측의 신고로 경찰 조사를 받았고 그 과정에서 혐의를 일부 인정,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위반’(카메라 등 이용촬영)으로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고 전했다.

특히 문문은 지난 2017년 11월 전속 계약 당시 자신의 범죄 전력을 소속사에 숨긴 것으로 알려졌고, 소속사는 해당 소식을 접한 후 바로 전속계약을 해지한 것은 물론, 예정된 일정 역시 모두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문문은 지난 2016년 7월 ‘문, 문’으로 데뷔했으며 지난 18일 싱글 ‘아카시아’를 발표했다. 그는 ‘비행운’으로 음원 차트를 역주행 시킨 가수다.


 윤정희 기자 (jhyun@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