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정치

성추행 기억 없다 안태근, “장관 앞에서 다른 검사를 추행한다는 것은 상상할 수 없다”

발행일시 : 2018-05-18 16:12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성추행 기억 없다 안태근, “장관 앞에서 다른 검사를 추행한다는 것은 상상할 수 없다”

후배 검사를 성추행하고 인사 불이익을 준 혐의로 기소된 안태근 전 법무부 검찰국장이 법정에서 혐의를 모두 부인해 네티즌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단독 이상주 부장판사 심리로 18일 열린 첫 공판에 안 전 국장은 직접 출석해 "혐의를 인정하지 않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전 국장 측 변호인은 "미투 운동이 엄청난 파동과 반향을 불러와 그릇된 문화를 바로잡고 있다"며 "안 전 국장이 무죄를 주장하는 것이 미투 운동의 정당성과 역사적 의미를 깎아내리지 않길 바란다"고 전제했다.

그러면서 "장관 앞에서 다른 검사를 추행한다는 것은 상상할 수 없다"며 장례식장에서 벌어진 강제 추행은 안 전 국장이 만취상태에서 일어난 일로 기억이 나지 않고 이는 책임을 회피하기 위함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또 "2018년 1월 29일 언론을 통해 성추행 사건이 공론화하기 전까지 안 전 국장은 이 사실을 알지 못했고 서지현 검사 존재에 대한 별다른 인식이 없었다"며 "인사 불이익을 통해 직권남용을 한 동기가 없었다는 것을 강조하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안 전 국장 측은 서 검사 측이 성추행 사실을 문제 제기하려하자 2015년 8월 정기인사에서 통영지청으로 발령해 인사상 불이익을 줬다는 혐의도 일체 부인했다.

아울러 변호인은 "통영지청 발령은 당시 인사 실무를 담당하는 검사들이 여러 가지 인사 기준을 참고해 배치한 것"이라며 "서 검사가 8년간 수도권 내지 수도권 가까운 곳에 근무한 점, 검사 인력 수급 사정, 통영지청의 과도한 사건 부담 등을 고려한 적절한 인사"였다고 말했다.

이은수 기자 eslee@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