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이영희, 와병으로 향년 82세 별세...한국 대표 한복디자이너이자 전지현 시외할머니

발행일시 : 2018-05-17 21:37
사진=tv조선 <사진=tv조선>

이영희, 와병으로 향년 82세 별세...한국 대표 한복디자이너이자 전지현 시외할머니

한복 디자이너 이영희씨가 17일 와병으로 별세했다. 이영희씨는 17일 오전 0시 40분쯤 별세했다. 향년 82세.

고인의 장녀인 이정우 디자이너는 “어머니께서 한 달 전 폐렴으로 입원하셨는데 노환 등으로 병세가 악화했다”면서 “병세가 호전되기도 했는데 갑작스럽게 상태가 다시 악화했다”고 밝혔다.

이영희씨 유족으로는 딸 이정우 디자이너, 장남 이선우, 차남 이용우 등 3남매가 있다. 고인의 외손자 며느리는 배우 전지현이다. 전지현은 2012년 고인의 외손자인 최준혁씨와 결혼했다.

한편 고인의 빈소는 삼성병원장례식장 17호. 발인은 19일이다.

 윤정희 기자 (jhyun@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