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팅

IBM과 레드햇,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사업 강화위해 협력 확대

발행일시 : 2018-05-10 02:06

레드햇과 IBM은 기존의 협력을 확대하고 양사의 프라이빗 클라우드 및 퍼블릭 클라우드 기술을 결합해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시장을 적극 공략할 방침이라고 9일 밝혔다.

이번 협력 확대 합의는 IBM이 최근 웹스피아(WebSphere), MQ Series, Db2 등을 포함해 전체 소프트웨어 포트폴리오를 컨테이너 기반으로 재설계하는 과정의 일환이다. 컨테이너 기술은 애플리케이션을 기존 데이터 센터에서 퍼블릭 클라우드로, 또는 역으로 여러 IT 환경에 걸쳐 이동할 수 있는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방법으로 빠르게 자리잡고 있다. IBM의 컨테이너화 소프트웨어로의 전환과 더불어 레드햇의 포괄적인 엔터프라이즈급, 클라우드 네이티브,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인프라스트럭쳐 솔루션 포트폴리오는 기업들의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컴퓨팅 도입에 대한 명확한 방향성을 제시한다.

이번 합의로 IBM과 레드햇 고객들은 IBM 클라우드 프라이빗(IBM Cloud Private) 및 레드햇 오픈시프트 (Red Hat OpenShift)를 공통 기반으로 활용해 기존 기술에 대한 투자 효과를 극대화하면서 이를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로 보다 쉽게 이전할 수 있다. 컨테이너화된 애플리케이션을 단일 통합 컨테이너 플랫폼인 IBM 클라우드 프라이빗에서 개발하고 구축해 모든 엔터프라이즈 데이터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개발자는 레드햇 오픈시프트 컨테이너 플랫폼(Red Hat OpenShift Container Platform)에서 실행되는 IBM 클라우드 프라이빗을 통해 인공 지능(AI), 사물인터넷(IoT), 블록체인 등과 같은 IBM의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를 활용하면서 새로운 애플리케이션을 보다 빠르게 설계하고, 현대화하며 구축할 수 있다.

이번 합의를 통해 IBM은 자사의 프라이빗 클라우드 플랫폼(IBM Cloud Private, IBM Cloud Private for Data)과 미들웨어 오퍼링을 레드햇 인증 컨테이너로서 레드햇 오픈시프트 컨테이너 플랫폼으로 확장한다. 고객들은 IBM 퍼블릭 클라우드를 포함한 모든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환경에 걸쳐 레드햇 오픈시프트 컨테이너 플랫폼에서 실행되는 IBM 클라우드 프라이빗 셀프 서비스 카탈로그, 구축 엔진 및 운영 관리를 활용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신속하고 간소화된 작업이 가능하다.

이번 발표는 세계 최대의 양대 오픈소스 기업인 IBM과 레드햇 간의 20년에 걸친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한 것으로, 확대 협력의 혜택은 이미 고객들에게 제공되고 있다. 레드햇 서브스크립션을 보유한 기업은 현재 레드햇 클라우드 액세스(Red Hat Cloud Access) 솔루션을 통해 IBM 클라우드에서 레드햇 오픈시프트 컨테이너 플랫폼 서브스크립션을 활용할 수 있다. 또한, 양사는 IBM Garage 및 레드햇 컨설팅을 통해 공동 컨설팅 및 실행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협력할 예정이며, 이 솔루션은 세계적 수준의 IBM 기술 지원 서비스 및 레드햇 서비스의 지원을 받게 된다. 함께 발표된 공동 개발 계획으로 IBM Power Systems에서 레드햇의 주요 제품들을 더욱 빨리 활용할 수 있게 됐다. 이와 더불어, IBM과 레드햇은 레드햇 엔터프라이즈 리눅스에서 IBM PowerAI를 사용할 수 있다는 사실도 발표했다.

이향선기자 hslee@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