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현대백화점, ‘착한 소비 마켓’ 운영…26일까지 천호점서 ‘업사이클’ 행사 진행

발행일시 : 2018-04-25 15:51
현대백화점은 오는 4월 26일까지 천호점 지하 1층 대행사장에서 서울디자인재단에서 운영하는 ‘지속가능한 윤리적 패션허브(Seoul Ethical Fashion)’와 손잡고 ‘착한 소비 마켓’을 연다고 밝혔다. 사진=현대백화점 제공 <현대백화점은 오는 4월 26일까지 천호점 지하 1층 대행사장에서 서울디자인재단에서 운영하는 ‘지속가능한 윤리적 패션허브(Seoul Ethical Fashion)’와 손잡고 ‘착한 소비 마켓’을 연다고 밝혔다. 사진=현대백화점 제공>

재활용 쓰레기 대란에 ‘업사이클’ 패션이 주목받고 있다. ‘업사이클(Up-cycle)’은 향상을 뜻하는 ‘업그레이드(Upgrade)’와 재활용을 뜻하는 ‘리사이클(recycle)’을 합친 말이다. 버려지는 물품을 가치 있는 제품으로 재생산하는 것을 말한다.

현대백화점은 오는 4월 26일까지 천호점 지하 1층 대행사장에서 서울디자인재단에서 운영하는 ‘지속가능한 윤리적 패션허브(Seoul Ethical Fashion)’와 손잡고 ‘착한 소비 마켓’을 연다고 밝혔다.
 
‘지속가능한 윤리적 패션허브’는 친환경, 공공성 등 윤리적 가치를 기준으로 브랜드를 선정해 지원하는 프로젝트다.

행사에 참여하는 브랜드는 ▲아름다운가게에서 론칭한 국내 최초 업사이클 브랜드 ‘에코파티메아리’ ▲커피자루를 소재로 에코백과 화분을 만드는 ‘다듬이’ ▲버려지는 가죽·의류 등을 재활용해 가방을 디자인하는 ‘리블랭크’ 등이다. 또 ▲폐우산을 활용하는 ‘큐클리프’ ▲버려진 청바지를 소재로 사용하는 ‘이스트인디고’ ▲우유팩을 재활용해 카드지갑을 제작하는 ‘밀키프로젝트’도 참여한다.

대표 상품은 에코파티메아리 메신저백(8만9000원), 큐클리프 크로스백(3만5000원~4만8000원), 밀키프로젝트 카드지갑(1만6000원~2만1000원) 등이다.

지속가능한 윤리적 패션허브 관계자는 “업사이클 상품은 친환경적인 가치 외에 기존 제품을 재활용하는 과정에서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희소성도 지니고 있다”고 설명했다.

브랜드별로 행사장을 방문하는 고객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에코파티메아리’는 버려진 가죽을 활용해 팔찌 만들기를, ‘공공공간’에서는 자투리 원단을 활용한 버튼 제작을 체험할 수 있다.

이외에도 친환경 섬유나 공정무역 원료를 사용하는 등 생산 과정에 윤리적 가치를 고려하는 다양한 브랜드들이 참여한다. 주요 브랜드로는 ▲옥수수에서 추출한 친환경 섬유를 사용한 ‘콘삭스’ ▲빈곤국가 여성 생산자가 만든 친환경 원료와 핸드메이드 제품을 판매하는 ‘그루’ 등이 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최근 ‘가심비’ 열풍으로 상품을 구매할 때 가치가 더해진 상품을 찾는 고객이 점차 늘어나는 추세이다”라며 “향후에도 고객의 트렌드를 리드할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정영일 기자 (wjddud@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