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

경륜 특선급 요동...수도권 정종진 부상으로 경상권 상승

발행일시 : 2018-04-17 09:45

수도권팀이 정종진(20기, 31세, SS반)의 낙차 부상과 함께 위기를 맞고 있다. 지난 8일 광명 특선급 결승전에서 정종진은 우군이 절대적으로 많았던 상황에서 기습적으로 치고 나간 강 호의 뒷바퀴에 정해민의 앞바퀴가 걸리면서 정해민을 마크하던 정종진은 낙차를 피할 수 없게 됐다.

그나마 정종진을 비롯해 같이 낙차한 신은섭, 김현경, 정해민 모두 가벼운 찰과상, 타박상 정도의 부상을 당한 점은 다행이지만, 정종진은 이번 낙차로 위축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동료들의 동반 낙차도 정종진에게는 반가울리 없다. 반면 경상권팀은 윤민우, 류재열이 정종진을 상대로 연거푸 승을 챙기는 등 서서히 기지개를 켜고 있다.

경륜 특선급 요동...수도권 정종진 부상으로 경상권 상승

강 호(23기, 31세, S1반)의 성장에다 박용범의 복귀, 우수급 최강 전력 전원규의 가세도 희망적인 요소로 꼽았다.

특히 지난 13일과 15일 금, 일요일 경주에서 지난 시즌 상반기 왕중왕전 우승자 정하늘을 무기력하게 만들며 특선급 2승에 성공한 강 호는 빠른 성장을 보이고 있다. 강 호는 당분간 경상권팀의 돌격대장을 맡을 가능성이 커졌다.

지난 시즌 연말 그랑프리에서 낙차로 쇄골 및 늑골 골절 부상을 당하며 2달가량 병원 신세가 불가피했던 박용범도 현재 퇴원 후 정상적인 훈련을 소화하고 있다.

경상권팀 전성기 시절의 주역인 박용범은 복귀와 동시에 특유의 빠른 상황대처와 적극적인 경기운영으로 명가재건에 주춧돌을 놓겠다는 각오다. 예비전력 전원규도 있다. 지난 1일 특별승급 기회를 날려버리면서 특선급 진출 시기가 늦춰졌지만 승급을 한다면 동기생 강 호와 함께 경상권팀의 선봉에서 충분히 힘을 보탤 잠재력을 지녔다.

그 동안 수도권팀의 기세에 눌려있던 경상권팀이 이번 기회에 반등을 보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휘영 기자 (younghk@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