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팅

세계 학생 IT 경진대회 ‘MS 이매진컵 2018’ 아태지역 결선…한국팀 월드 파이널 진출

발행일시 : 2018-04-07 00:00

마이크로소프트가 5일(말레이시아 현지시각) 세계 최대 규모의 학생 IT 경진 대회인 ‘이매진컵 2018(Imagine Cup 2018)’ 아태지역 결선 우승자를 발표했다.

4월 4일부터 5일까지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개최된 이매진컵 2018 아태지역 결선에는 한국 예선 대회를 통과한 한국과학기술원(KAIST)의 ‘Classum’, 세종대학교의 ‘En#22.45km’, 연세대학교의 ‘Tomorrance’ 등 총 15개 팀이 참여해 선의의 경쟁을 펼쳤다. 올해는 4차 산업혁명의 물결 속에서 업계 화두가 되고 있는 인공지능(AI), 빅데이터, 혼합현실(MR) 특별상이 새롭게 신설됐으며, 마이크로소프트 애저를 기반으로 구동되는 머신러닝, IoT, 코그니티브 서비스 등을 활용한 농업, 헬스케어, 교육 관련 프로젝트 등이 제출돼 이목을 끌었다.

 세계 최대 규모의 학생 IT 경진 대회인 마이크로소프트 ‘이매진컵 2018(Imagine Cup 2018)’ 아태지역 결선 우승자가 발표됐다. < 세계 최대 규모의 학생 IT 경진 대회인 마이크로소프트 ‘이매진컵 2018(Imagine Cup 2018)’ 아태지역 결선 우승자가 발표됐다.>

이번 아태지역 결선에서는 한국팀이 공동 4위에 오르며 월드 파이널에 진출하는 상위 7개 팀에 이름을 올렸다. 교육 현장 내외부에서 교수와 학생이 소셜 미디어와 흡사한 UI 환경으로 자유롭게 소통하는 보조 학습 플랫폼을 개발한 ‘Classum’ 팀과 응급 신고를 AI로 실시간 분석하여 응급신고 청취자의 업무를 돕는 E-CALL Assistant를 개발한 ‘En#22.45km’ 이 월드 파이널에 진출한다.

이매진컵 2018 아태지역 결선 우승의 영예는 말레이시아 ‘PINE.’ 팀에게 돌아갔다. PINE. 팀은 자연 피해를 최소화 하면서 말레이시아의 최대 수출품 중인 하나인 파인애플의 품질을 모니터링할 수 있는 솔루션으로 심사위원들의 호평을 받았다. 이어, 양봉업자가 벌집의 상태를 면밀히 관찰할 수 있도록 돕는 IoT 기기를 개발한 태국의 ‘BeeConnex’ 팀이 2위, 난독증을 겪고 있는 어린이가 흥미를 가지고 독서를 배울 수 있도록 돕는 인터렉티브 스마트 학습기기를 개발한 싱가폴의 ‘7x’ 팀이 3위를 차지했다.

올해로 16주년을 맞이한 이매진컵은 만 16세 이상의 학생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대회다. 2018년 대회의 경우, 예년과 달리 국가별 예선에 이은 지역별 결선, 그리고 월드 파이널로 이어지는 리그제를 도입하는 등 보다 세밀한 심사를 거쳐 최종 우승자를 선발한다. 이매진컵 2018 아태지역 결선 상위 7개 팀은 오는 7월 미국 시애틀에서 열리는 대망의 월드 파이널에 진출해 최대 상금 10만 달러와 애저 크레딧, 그리고 사티아 나델라 마이크로소프트 CEO와의 멘토링 세션이 제공되는 최종 우승을 놓고 경쟁할 예정이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커머셜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사업본부 최윤석 전무는 “따뜻한 기술을 바탕으로 세상을 더 이롭게 한다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철학과 학생들의 열정이 합쳐지는 모습이 감동적이였다” 며 “한국을 대표하는 우리 청년들이 세계 무대에서도 선전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향선기자 hslee@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