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팅

자율주행차 시뮬레이션 솔루션…빠른 테스트로 상용화 앞당긴다

발행일시 : 2018-04-04 00:38

미국 국방부산하 싱크탱크인 랜드 연구소(Rand Corporation)가 내놓은 보고서의 조사결과에 따르면, 자율주행 차량 프로토타입이 사상자 발생 최소화 등의 면에서 신뢰성을 입증하기 위해서는 수억 마일에 달하는 주행 테스트를 거쳐야 하며, 어떤 경우에는 수십 년이라는 기간 동안 수천억 마일의 주행 테스트를 거쳐야 할 때도 있다. 이는 자율주행자동차가 근시일 내에 상업화 시킬 수 있는 것이라는 기대에 반하는 결과다. 연구자들은 이러한 문제를 빠르게 해결할 수 있는 해결책으로서 첨단 시뮬레이션 기술과 같은 혁신적인 테스트 방법들을 제시하고 있다.

지멘스 PLM소프트웨어는 미 시카고에서 열린 지멘스 이노베이션 데이(Siemens US Innovation Day) 행사에서 자율주행시스템 개발 솔루션을 선보였다. 심센터(Simcenter) 포트폴리오의 일환인 이 솔루션은 자율주행 차량의 안전성을 입증하는데 필요한 시범 주행 시간을 대폭 단축하며, 광범위한 수준으로 물리적 프로토타이핑을 실시해야 하는 필요성을 최소화 한다.

지멘스 PLM 소프트웨어의 새로운 솔루션은 물리 기반의 첨단 시뮬레이션과 혁신적인 센서 데이터 처리 기술을 이용해 자율주행 자동차의 개발, 검증 및 인증에 소요되는 시간을 수년이상 단축시킬 수 있다.

새로운 심센터 솔루션에는 지멘스가 최근 인수한 멘토 그래픽스(Mentor Graphics)와 시뮬레이션 소프트웨어 글로벌 공급 업체인 타스 인터내셔널(TASS International)사의 자율주행 기술이 통합되어 있다. 심센터(Simcenter)의 동작방식을 살펴보면, 타스 인터내셔널의 첨단안전 자동차 시뮬레이션 솔루션인 프리스캔(PreScan) 기반 시뮬레이션 환경은 무한잠재적 주행 시나리오와 교통 상황 및 기타 파라미터에 대해 매우 사실적인 물리 기반의 미가공 센서 데이터를 시뮬레이션으로 생성한다. 타스의 프리스캔은 자율주행의 핵심인 눈 역할을 하는 '라이다(LiDAR)' 센서 및 카메라 센서에서 생성되는 데이터는 멘토 그래픽스의 자율주행을 위한 DRS360 시뮬레이션 플랫폼에 입력되며, 여기에서 실시간으로 융합되어 차량의 환경과 주행 조건에 대한 고해상 모델을 생성한다. 이를 활용하면 고객들은 DRS360 플랫폼의 우수한 인식 해상도 및 고성능 처리 기능을 이용해 사물 인식, 주행 정책 등과 같이 중요한 작업을 위한 독점적 알고리즘을 테스트하여 개선할 수 있다.

지멘스 PLM 소프트웨어의 시뮬레이션 및 테스트솔루션 부문 수석 부사장인 얀 루리단 박사(Dr. Jan Leuridan)는 “자동차 제조업체들은 물리적인 프로토타입과 도로주행테스트만으로는 자율주행 자동차가 수없이 맞닥뜨리게 될 복잡한 주행 시나리오를 모두다 해결할 수 없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있다. 사실 가장 치명적인 시나리오 중 다수는 재현이 불가능하며, 다른 시나리오들도 재현하기에는 너무나도 위험하기 때문에 윤리적인 이유로 사전 테스트를 할 수가 없다. 완전 자율주행 차량의 상용화가 단기간에 이루어질 수 있을 지의 여부는 물리 기반의 첨단 시뮬레이션 기술의 진보에 달려있다. 이 자동차 설계 시뮬레이션 분야에서 지멘스는 전세계 선두 기업이다”라고 강조했다.

지멘스 PLM 소프트웨어의 자율주행 솔루션은 2018년 3분기부터 시판될 계획이다.

이향선기자 hslee@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