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모바일

설계 컨셉에서 제조까지 ‘생산성 강화된 3D CAD 솔루션 크레오 5.0’… 기업 경쟁력 높아진다

발행일시 : 2018-03-28 00:00

PTC가 생산성 기능이 강화된 3D CAD 소프트웨어 크레오(Creo)의 최신 버전 ‘크레오 5.0’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단일 설계 환경에서 컨셉 검토 과정부터 제조 검증 단계에 이르는 전체 업무 과정을 진행할 수 있게 지원하는 CAD 소프트웨어 크레오 5.0은 빠르게 변화하는 제품 설계 트렌드를 지원하기 위한 5가지의 새로운 기능 모듈 제품과 생산성을 강화하는 다양한 편의 기능이 추가되었다.

크레오는 최적의 설계를 다시 활용하거나 추론에 의존했던 내용을 IoT 기술로 성능 목표를 실제 제품의 운영 정보로 반영해 더 나은 제품을 빠르게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크레오 5.0은 기획 단계의 컨셉을 스마트 커넥티드 제품으로 변화시키기 위해, 제품의 면면에 증강현실(AR)을 적용하여 물리적 세계와 디지털 세계를 연결한다. 또한 위상 최적화 (Topology optimization), 적층 제조(Additive manufacturing), 전산유체역학(computational fluid dynamics), CAM(computer aided manufacturing)에 대한 기능이 강화됐다.

PTC 크레오 5.0은 실물 뷰와 유사한 원근법 디스플레이 모드를 유지하면서 설계할 수 있다. <PTC 크레오 5.0은 실물 뷰와 유사한 원근법 디스플레이 모드를 유지하면서 설계할 수 있다. >

제품의 설계는 기존 설계의 경험에 의해 최적화가 제한되는 경우가 많다. 새롭게 추가된 크레오 위상 최적화 기능은 설계 제약 조건과 강도, 중량 최적화 등 설계목적에 의해 정의된 일련의 셋을 기반으로 최적화 설계를 자동으로 생성, 지원해 설계자들은 시간을 줄이고 혁신을 가속화 할 수 있다.

크레오는 3D 프린팅 기술 활용 시 여러 소프트웨어를 다룰 필요 없이 하나의 제품 내에서 설계 및 최적화, 그리고 크레오 화면에서 바로 3D프린트 체크 및 적층 제조에 이르는 모든 과정을 지원한다. 적층 제조 프로세스를 간소화하고 설계 모델을 다시 변환할 필요가 없어 사용자들은 가장 중요한 설계 작업에만 집중할 수 있다. 크레오 5.0에는 3D 프린팅 전문 소프트웨어인 ‘머터리얼라이즈(Materialise)’의 ‘적층 제조 플러스 익스텐션’ 기능이 추가되어, 금속 부품에도 적층 제조 기능을 적용할 수 있다. 사용자들은 크레오에서 직접 제작 단계 수준의 부품을 프린팅 할 수 있다. 또한 ‘머터리얼라이즈’ 온라인 라이브러리에 접속하여 프린트 드라이버 및 프로파일을 사용할 수 있다. 새롭게 추가된 ‘크레오 몰드 가공(Creo Mold Machining)’ 기능은 금형 가공을 위한 전용 고속 가공을 제공하며, 3축 가공 및 5면(3+2) 가공을 지원한다.

전산 유체 역학(CFD) 솔루션인 ‘크레오 유동 해석(Creo Flow Analysis)’은 설계자 및 전문 해석 담당자가 유체 흐름을 시뮬레이션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CAD와 CFD 간 워크플로우가 매끄럽게 연동되어 초기 설계 단계에서부터 유동 특성 및 성능을 확인할 수 있다. 이 제품은 사용이 간편하며, 크레오와 통합되어 정확하고 빠르게 유동 해석결과물을 확인할 수 있다.

크레오 5.0은 또한 빠르게 변화하는 제품 설계 환경을 지원하기 위해 개선된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적용 하였으며, 스케치 영역을 사용한 지오메트리 생성 및 볼륨 헬리컬 스윕과 같이 생산성 관련 기능을 대거 추가했다. 이와 함께 면 생성 작업(surfacing), 판금(sheet metal) 설계, 라운드가 포함된 드래프트 적용 등 다수의 생산성 향상 기능이 포함되어 있으며, 실물 뷰와 유사한 원근법 디스플레이 모드를 유지하면서 설계할 수 있다.

기존에 지원하던 카티아(CATIA), NX, 솔리드웍스(Solidworks)뿐만 아니라 추가로 오토데스크 인벤터(Autodesk Inventor)에 대해서도 멀티캐드 협업 환경을 지원한다. ‘크레오 멀티캐드 협업 익스텐션(Creo Collaboration Extension)’은 하나의 CAD 시스템으로 설계 작업을 통합해 여러 개의 시스템 운영 및 통합에 드는 시간과 비용을 절감하고, 데이터 재사용 및 공유도 간편하다.

PTC CAD 사업부 브라이언 톰슨(Brian Thompson) 수석 총괄부사장은 “제품 설계는 근본적으로 변화하고 있다. 크레오는 고객들의 니즈를 충족시키기 위해 계속 진화하고 있으며, 사용자들은 크레오를 사용해 스마트 커넥티드 제품 설계의 과정을 성공적으로 완성해 나갈 수 있다. 성능의 향상은 물론 적층 제조와 같은 새로운 기능들이 차별화된 경쟁력을 제공해 크레오는 컨셉을 제조 단계까지 이끄는 실질적인 역할을 하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이향선기자 hslee@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