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CJ나눔재단, 상반기 청소년 문화창작교육 ‘CJ도너스캠프 창의학교’ 운영 개시

발행일시 : 2018-03-21 11:40
지난해 12월 30일 서울여성프라자 아트홀에서 열린 'CJ도너스캠프 창의학교 스테이지'에 참여한 어린이들이 직접 만든 노래로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CJ나눔재단 제공 <지난해 12월 30일 서울여성프라자 아트홀에서 열린 'CJ도너스캠프 창의학교 스테이지'에 참여한 어린이들이 직접 만든 노래로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CJ나눔재단 제공>

CJ나눔재단은 지난 3월 19일부터 오는 6월 8일까지 12주 동안 전국 공부방 초등·중학생 420명을 대상으로 CJ도너스캠프의 대표적인 꿈키움 프로그램 ‘CJ도너스캠프 창의학교’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3년 시작된 ‘창의학교’는 저소득층 아동·청소년들이 잠재된 창의력을 개발하고, 꿈과 인성이 조화롭게 성장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한 프로그램이다.
 
CJ그룹의 문화·식품사업 인프라를 활용해 다양한 직업과 문화를 경험하고 자신의 꿈에 대해 심도있게 생각하고 이를 키울 수 있는 기회를 얻도록 하기 위해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고 한다.
 
올해는 음악·영화·디자인 등 3개 부문으로 창의학교 상반기 프로그램을 시작한다. 해당 분야의 전공자들로 구성된 CJ도너스캠프 대학생 봉사단이 공모를 통해 선정된 35개 공부방을 찾아 매주 2.5시간의 교육을 진행한다.
 
이를 통해 ▲음악부문은 창작곡 만들기와 공연 기획을 통해 잠재된 상상력과 창의력을 표현하고 ▲영화부문은 시나리오 창작부터 연출·연기·촬영 등을 모두 직접 하며 영화를 제작하고 ▲디자인부문은 집과 마을을 디자인하고 이를 연결해 도시로 구성하는 과정에서 경제·사회적 공동체를 이해하는 시간을 가지게 된다.

교육이 끝난 뒤에는 참가 학생들이 한 자리에 모여 그동안의 성과를 선보이는 ‘CJ도너스캠프 창의학교 스테이지’로 상반기 프로그램을 마무리하게 된다. 이어 8월부터 12월까지 하반기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다.

특히 올해부터는 대중음악콘텐츠기업 ‘두팔로’, 사회적협동조합 ‘모씨네’, 문화예술NGO ‘예술과시민사회’ 등 다양한 사회적기업과 협업을 통해 창의학교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교육과정에는 전문성과 깊이를 더할 수 있고, 사회적기업에는 일감을 제공해 상생 산업생태계 구축에 기여할 것으로 재단 측은 기대하고 있다.

CJ도너스캠프 관계자는 “창의학교 교육을 통해 성취감과 자신감을 느끼는 기회가 많아지면서 아동·청소년들의 자존감과 사회성이 높아지고, 학습태도나 교우관계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다”면서 “어린이들이 건강한 사회 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의 전문성을 강화하고 사회적기업 등 다양한 주체들과 협력을 확대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동등한 기회, 건강한 성장’이라는 이재현 회장의 나눔 철학을 바탕으로 지난 2005년 설립된 CJ도너스캠프는 ‘창의학교’, ‘인성학교’, 꿈키움 요리 아카데미’ 등의 소외아동·청소년 대상 교육지원사업을 펼쳐왔다고 한다. 지금까지 33만여 회원의 기부금에 CJ나눔재단이 같은 금액을 매칭그랜트 방식으로 더해 약 300억원을 기부했고 전국 4600여개 공부방과 지역아동센터를 후원해 오고 있다.

정영일 기자 (wjddud@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