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

스티븐 호킹 박사 타계, 루게릭 병이란?

발행일시 : 2018-03-18 12:02

루게릭병으로 알려진 근위축성축삭경화증(ALS)을 앓던 스티븐 호킹 박사가 지난 14일 타계했다.
근위축성축삭경화증(ALS-Amyotrophic lateral sclerosis)은 신경운동세포질별 중 가장 대표적인 질환이다. 대뇌피질의 상부운동신경세포와 뇌줄기 및 척수의 하부운동신경세포 모두가 진행성으로 사멸하는 특징을 지닌다.

주로 50대 후반부터 발병하는 경우가 많으며, 진단 후 평균수명은 약 3~4년 가량 으로 보고 되고 있으나 치료 여부에 따라 평균 수명은 30년 이상이 되는 경우도 있다. 발병률은 1-2.5명/100,000명이며, 남자에서 1.5배 정도 높게 발병한다.

스티븐 호킹 박사. 사진=YTN <스티븐 호킹 박사. 사진=YTN>

발병원인은 아직 밝혀져 있지 않으나 유전성, 흥분독성, 산화독성, 면역기전, 감염, 신경미세섬유의 기능이상 등의 기전이 서로 상호작용하여 질병을 일으키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주증상은 상·하부운동신경세포가 침범됨에 따라 다양한 임상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전체적으로는 서서히 사지의 위약 및 위축이 진행, 결국 호흡근 마비로 인해 사망한다. 발병 초기에는 팔과 다리에 서서히 힘이 빠지는 증상이 발생하다 곧 근육이 마르게 되고 체중이 감소하는 경우가 많다.

병이 진행되면 식사를 할 때 자주 사래가 들리거나 기침을 하고 밤에 잠을 자주 깨는 증상들이 동반될 수 있으며, 가로막과 갈비사이근육의 위약으로 인해 호흡곤란이 발생될 수 있다. 특히 횡격막근육이 약하면 누워있을 때 호흡곤란이 더 심해질 수 있다.

진단에서 중요한 것은 다른 질환에서와 마찬가지로 자세한 병력 청취와 신경학적 검사이다. 위운동신경세포와 아래운동신경세포의 손상을 임상적 소견, 전기생리학적 검사 또는 영상학적 검사로 증명할 수 있다. 위 손상이 다른 질환에 의해 나타나지 않는 것이 밝혀져야 한다. 따라서, 자세한 병력의 청취 및 세밀한 신경학적 진찰과 함께 신경전도검사와 근전도검사 등의 신경생리학적 검사를 시행하고, 다른 질환의 가능성을 배제하기 위해 뇌자기공명영상(MRI) 등을 시행할 수 있다. 일부 환자의 경우 유전자 검사로 진단 할 수도 있다.

현재까지 약재 중 유일하게 사용을 인정받은 약물은 'riluzole'과 라디컷이 있으나 생존기간을 수 개월 정도밖에 연장시키지 못하고 삶의 질이나 근력 호전에 효과가 없다. 따라서 아직까지 완치할 수 있는 치료방법은 없는 질환이다.

강남세브란스병원 재활의학과 강성웅 교수는 "병의 경과 중에 발생되는 증상을 해결하고 합병증을 예방하며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호흡재활을 포함한 포괄적 재활치료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정기적인 호흡기능을 평가하고 호흡곤란이 나타나면 인공호흡기 사용을 포함한 호흡재활을 적극적으로 시행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연하기능이 손상돼 음심물 섭취가 힘들어지면, 피부경유내시경위창냄술 (percutaneous endoscopic gastrostomy, PEG) 시행을 고려해야 한다.    김휘영 기자 (younghk@nextdaily.co.kr)
.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