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

정관장 황진단, 국민은행 바둑리그 대역전승으로 창단 후 첫 챔프 등극

발행일시 : 2017-12-04 10:26

정관장 황진단이 대역전승을 거두며 창단 후 첫 우승을 차지했다.
3일 바둑TV 스튜디오에서 막을 내린 2017 KB국민은행 바둑리그 챔피언결정전 최종 3차전에서 정규리그 1위 정관장 황진단은 2위 포스코켐텍을 3-2로 꺾고 종합전적 2승 1패로 정상에 올랐다.
1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 챔피언결정전 1차전에서는 포스코켐텍이 3-2로, 2일 열린 2차전에서는 정관장 황진단이 3-1로 각각 승리했다.

정관장 황진단, 국민은행 바둑리그 대역전승으로 창단 후 첫 챔프 등극

2연패후 3연승이라는 각본없는 드라마였다.
정관장 황진단은 박진솔이 사활 착각으로 변상일에게 221수 만에 백 불계패하며 첫 경기를 내준데 이어 한승주도 장고바둑에서 이원영에게 256수 만에 흑 불계패해 0-2로 벼랑에 몰렸다.
그러나 이어진 3국에서 팀의 맏형 이창호가 포스코켐텍 윤찬희의 막판 자충 실수로 223수 만에 행운의 불계승을 거둬 반격을 시작했다.
주장전으로 펼쳐진 4국에서 정관장 황진단의 신진서가 최철한에게 156수 만에 백 불계승하며 2-2 동률을 만드는데 성공해 챔피언 결정은 최종국에서 판가름나게 됐다.
2017 KB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나현과 김명훈은 엎치락뒤치락 난타전 끝에 김명훈이 기적같은 역전승을 거두며 대미를 장식했다.
반면 전기 대회 준우승팀 포스코켐텍은 6년 만의 KB리그 챔피언 등극을 눈앞에 뒀지만  2년 연속 준우승에 머물고 말았다.

정관장 황진단 김영삼 감독은 "감독 생활 7년 동안 고생을 많이 했는데 우승해 너무 기쁘다"며 "우승도 기분 좋지만 김명훈, 한승주 같이 눈여겨봤던 기사들이 성장하는 모습을 보는 게 보람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9개팀이 더블리그를 벌여 정규시즌 상위 5개팀이 포스트시즌에 올라 스텝래더 방식으로 최종 순위를 가린 2017 KB국민은행 바둑리그의 우승상금은 2억원이며 준우승은 1억원, 3위 5000만원, 4위 2500만원, 5위 1500만원이다.   김휘영 기자 (younghk@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