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게임 사업 담당자가 ‘게임 마케팅 툴’에 주목하는 이유

발행일시 : 2017-11-29 00:00

메조미디어(대표 이성학)가 지스타 기간에 게임 사업 담당자에게 설문조사한 결과 성과형 광고•브랜드 광고·제휴 등 게임 마케팅 툴에 대한 관심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28일 밝혔다.

이 조사는 국제 게임 전시회 ‘지스타 2017’이 개최된 11월 16일부터 19일까지 메조미디어 B2B부스를 방문한 광고주·대행사·매체사의 게임 사업 담당자 369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지스타 기간 메조미디어 부스에서는 게임 사업 담당자 대상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지스타 기간 메조미디어 부스에서는 게임 사업 담당자 대상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응답자들은 게임 마케팅 툴(39.5%)에 이어 ▲글로벌 파트너십(32.2%) ▲최적의 타깃을 찾아 광고를 노출하는 데이터 마케팅 솔루션(14.1%) ▲디지털, 방송, 디지털 사이니지(디지털 옥외광고) 등 통합미디어(14.1%) 순으로 응답했다.

국가별로 설문에 참여한 글로벌 게임 마케팅 담당자는 한국을 제외하고 ▲중국(32.4%) ▲일본(13.5) ▲대만(10.8%) ▲미국(5.4%) ▲싱가포르(5.4%) 등의 분포로 나타났다.

메조미디어는 설문조사 외에도 지스타 기간동안 글로벌 마케터들에게 영어, 중국어, 일본어 등 주요 글로벌 거점을 담당하는 광고∙마케팅 전문 인력을 별도로 배치해 해외 시장 진출을 모색하거나 국내 시장을 탐색하는 게임사들에게 목표 국가별 맞춤형 상담을 제공했다.

메조미디어 비즈이노베이션국 허태흥 국장은 “최근 게임 업계에서 사전 예약뿐만 아니라 설치 후 지속적인 플레이와 휴면유저의 재방문 등을 유도할 수 있는 데이터 활용이 중요해졌기 때문에 3,500만 사용자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맨 플러스(MAN PLUS), 시그널 플레이(SIGNAL PLAY) 등 메조미디어의 자체 보유 광고 플랫폼에 대한 문의가 많았다”라고 말했다.

이향선기자 hslee@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