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옹성우, ‘마스터키’ 우승이 남다른 이유...악마 최초로 '최종 우승'까지

발행일시 : 2017-11-18 20:42
사진=SBS 마스터키 방송화면 <사진=SBS 마스터키 방송화면 >

옹성우,  ‘마스터키’ 우승이 남다른 이유...악마 최초로 '최종 우승'까지

워너원 옹성우가  출연진 모두를 속이며 ‘마스터키’ 우승을 거머쥐었다.

18일 오후  방송된 SBS ‘마스터키’의 진정한 악마는 옹성우였다.

이 날 방송에서는 ‘뉴 페이스’ 플레이어들이 기존의 장소가 아닌 새로운 마스터 빌리지를 대거 방문했다.양팀은 서장훈과 전현무를 필두로, 서장훈 팀에는 강다니엘, 김희철, JR, 진영, 지민이 포진했고, 전현무 팀에는 옹성우, 이상민, 은혁, 잭슨, 고원희가 포진했다.

옹성우는 이날 반전 연기력을 선보였고 결국 악마 최초로 최종 우승을 거머쥐며 총 30개 황금열쇠를 받았다.

한편 ‘마스터키’는 최정상 인기 스타들이 플레이어가 되어 기존에 볼 수 없었던 게임에 참여하며 ‘마스터키’를 가진 자들을 찾기 위해 고도의 심리전을 벌이는 신개념 심리 게임쇼다.

윤정희 기자 jhyun@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