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게임에 빠져든다"…역대 최대 규모 '지스타 2017' 개막

발행일시 : 2017-11-16 13:57
사진=지스타조직위원회 제공 <사진=지스타조직위원회 제공>

국내 최대 게임전시회인 '지스타 2017(G-STAR 2017)'이 오늘(16일) 나흘간의 일정으로 막을 올렸다.

지스타를 주최하는 한국게임산업협회는 16일부터 19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지스타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는 주요 게임업체들이 선보인 신작은 물론 e스포츠 고수들의 경기를 직접 만나볼 수 있다.

올해 지스타는 역대 최대 규모다. 35개국 676개사가 참가해 전년(2719부스)보다 5.0% 성장한 2857부스를 마련했다. 그중 올해 지스타 메인 스폰서를 맡은 넥슨은 300개 부스를 운영하며 가장 큰 규모로 전시에 참여한다.

또 넥슨은 PC 온라인 신작 5종, 모바일 신작 4종 등 총 9종의 게임을 공개한다. 특히 축구 온라인 게임 '피파 온라인3'의 후속작인 '피파 온라인4'가 관심을 모으고 있다.

넷마블은 이달 28일 출시를 앞둔 테라M을 비롯해 세븐나이츠2, 이카루스M 등 신작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를 꺼내들었다. 올해 대한민국 게임대상을 받은 '배틀그라운드'의 제작사 블루홀은 올해 처음으로 지스타를 찾았다.

이와 함께 e스포츠 대회도 즐길 수 있다. 액토즈소프트와 넥슨은 e스포츠 리그인 WEGL의 첫 대규모 대회를 연다. 트위치 역시 '리그오브레전드' '하스스톤' 등의 스트리머 대회 등을 선보인다.

다만 15일 발생한 '포항 지진'의 여파로 악영향이 있지 않을까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다. 관련 업계는 당초 지난해 관람객인 21만9000여 명을 넘어 역대 최다 관중을 동원할 것으로 예상했으며 지진으로 수능이 연기되면서 흥행에 타격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황재용 기자 (hsoul38@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