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

한국마사회 렛츠런파크 부산경남, '제4의 제국' 금관가야 마철축제 개최

발행일시 : 2017-10-12 11:30

한국마사회 렛츠런파크 부산경남(본부장 고중환)은  '제4의 제국' 가야문명을 대표하는 '철기문화'와 '기마민족의 전통'을 체험과 전시, 놀이시설 등으로 꾸민 2017년 금관가야 마철(馬鐵)축제를 오는 21일부터 29일까지 주말 4일간 렛츠런파크 광장 일원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한국마사회 렛츠런파크 부산경남, '제4의 제국' 금관가야 마철축제 개최

이번 마철축제는 한국마사회와 김해시, 가야문화축제제전위원회가 홍보·마케팅 협력을 위해 손잡으면서 성사됐다. 역사적 고증을 통해 가야문화를 직접 만져보고, 느껴볼 수 있는 체험형 역사축제로 탄생하면서 가족이 함께할 수 있는 축제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가야 철기 문화관'에서는 옛 가야 융성했던 '철'기 문화를 한자리에서 즐기면서 배울 수 있다. 가야는 '철의 왕국'이란 수식어에서 알 수 있듯이 낙동강을 끼고 발달한 고대 제철 단지였다. 요즘으로 치면 포항제철소 격인 셈이다.
또 고고학자처럼 가야시대 유물 현장에서 가야유물을 발굴해 보는 '가야유물 발굴체험', 가야시대 왕들의 무덤을 재현해 가야의 순장제도를 체험해보는 가야순장체험도 준비돼있다. 이와 함께 금관가야의 용맹스럽던 무사의 복장과 가야 의복을 입고 기념사진을 찍을 수 있는 가야의복체험, 가야의 전통문양을 확인하고 삼국유사 가락국기목판과 토기 문양 등을 찍어볼 수 있는 '가야탁본체험'도 선보인다.

한국마사회에서 가장 많은 것이 경주마인 만큼 '말'에 관련된 행사가 풍성하다. 그 중에서 최고의 볼거리는 '세계 희귀 말 전시'.  이번 전시에서는 지난 86년 천연기념물 제347호로 지정 보호되고 있는 제주마와 체고 1m 이하로 세계에서 가장 작은 '미니호스' 등 세계의 희귀 말들이 선보인다.다.

더불어, 세계 최대 규모의 말 테마파크를 추가 비용 없이 즐길 수 있다.
렛츠런파크 부산경남 고중환 본부장은 "렛츠런파크 부산경남의 인근지역은 '삼국유사'에서 김수로왕의 부인인 허황옥의 초행길로 많은 전설과 유적을 남길 정도로 역사적 의미가 더욱 깊은 곳이다"이라고 밝혔다.   김휘영 기자 (younghk@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