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4차 산업혁명 속 GPGPU 클라우드 성장세

발행일시 : 2017-09-28 00:00

인공지능(AI)의 기반 기술인 머신러닝이 각광받으면서 머신러닝 구동에 적합한 범용그래픽처리장치(General Purpose computation on GPU, 이하 GPGPU)클라우드가 4차산업 핵심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GPGPU는 초기 그래픽 처리용으로 개발됐던 GPU를 인공지능, 암호해독, 번역, 자율주행차등 산업 전반에 빠르게 확대되고 있어 관련 기업들도 함께 성장이 예고 되고 있다.

(주)이노그리드(대표이사 조호견)는 퍼블릭클 라우드기반(클라우드잇) 최신 GPGPU서비스,‘GICS’(GPU Infinit Cloud Service, 이하 긱스)서비스가 4차산업 혁명과 함께 최근 기업 수요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이노그리드의 GPGPU서비스, ‘긱스’(GICS)는 지난 6월 국산클라우드쇼‘IC3 2017’ 컨퍼런스(삼성동, 그랜드볼룸) 행사를 통해 첫 공개된 후 업계의 높은 관심으로 7월초 정식오픈과 함께 현재 다양한 고객군을 확보하며 인기 몰이에 나서고 있다.

4차 산업혁명 속 GPGPU 클라우드 성장세

이노그리드의 GPGPU서비스 ‘긱스’의 특징은 강력한 GPU성능이 필요할 때 고가의 GPU장비 구입 없이 언제든지 클라우드 서비스를 통해 실시간 사용할 수 있다. 다중(병렬) GPU VM(가상머신)의 효율적인 자원사용을 위해 컨테이너 지원 및 실시간 GPU모니터링등을 지원한다.

현재 1차 서비스에는 엔비디아(NVIDIA) Tesla 계열부터 GTX계열등을 지원하며 하반기에는 AMD GPU 라데온 베가와 ROCm(AMD GPU오픈소스 플랫폼)도 지원할 계획이다. 주요 고객군은 초기 보안 및 번역, R&D센터, 교육기관등을 시작으로 전자화폐(비트코인, 이더리움), 증강현실(AR), 헬스케어, AI스피커, 자율주행등 연산 집약적 기업들을 대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이노그리드는 현재 GPGPU 도입 사례를 바탕으로 향후 데이터센터(CDC) 인프라 확장과 국산클라우드 기반 AI 워크로드까지 4차산업혁명에 국산 클라우드기술이 꽃을 피울 수 있도록 시장 수요를 견인해 나갈 예정이다.

GPGPU서비스, 긱스(GICS)를 도입한 분야는 보안전문기업, 번역전문기업, 정부기관, 교육기관등 다양한 분야로 확장되고 있다.

이노그리드 조호견 대표이사는 “GPGPU서비스는 지난해 알파고(AlphaGo)를 계기로 업계에 AI에 관심도가 높아지면서 자연스럽게 4차산업혁명에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며 “글로벌 시장에 비해
아직 산업 최기 단계인 만큼 지속적인 기술개발과 가격 경쟁력, 신속한 기술지원등을 통해 시장확대에 앞장 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향선기자 hslee@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