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초읽기 들어간 검찰 수사’ 다급해진 정우현 미스터피자 회장, ‘사퇴’로 국면 전환 노려

발행일시 : 2017-06-27 00:00
피자 프랜차이즈 미스터피자의 '갑질 논란'으로 가맹본부인 MP그룹에 대한 본격적인 검찰 수사가 초읽기에 들어간 가운데 창업주 정우현 회장이 26일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회장직에서 물러나겠다"며 머리를 숙였다. 사진=넥스트데일리 DB <피자 프랜차이즈 미스터피자의 '갑질 논란'으로 가맹본부인 MP그룹에 대한 본격적인 검찰 수사가 초읽기에 들어간 가운데 창업주 정우현 회장이 26일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회장직에서 물러나겠다"며 머리를 숙였다. 사진=넥스트데일리 DB>

 
피자 프랜차이즈 미스터피자의 '갑질 논란'으로 가맹본부인 MP그룹에 대한 본격적인 검찰 수사가 초읽기에 들어간 가운데 창업주 정우현 회장이 26일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회장직에서 물러나겠다"며 머리를 숙였다.

정 회장은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 방배동 MP그룹 본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검찰 수사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며 금일부로 MP그룹 회장직에서 물러난다"라고 밝혔다.

정 회장은 "제 잘못으로 인해 실망하셨을 국민 여러분께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논란이 되는 이천점과 동인천역점은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즉시 폐점했다"고 말했다.

이어 "즉각 각계 전문가와 소비자 대표, 가족점 대표가 참여하는 가칭 '미스터피자 상생위원회'를 구성하고 이를 통해 종합적이고 포괄적인 상생방안을 강구하고 구체적인 경영쇄신 로드맵을 마련, 사랑 받는 국민 피자로 거듭나겠다"며 “프랜차이즈 창업스쿨을 개설해 청년창업을 통한 일자리를 적극 창출하고 사회에 공헌하는 진정한 프랜차이즈 기업으로서 투명경영, 상생경영을 통하여 미래형 기업으로 거듭날 것을 진심으로 약속 들인다”라고 전했다.

끝으로 정 회장은 “최근의 여러 논란과 검찰수사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며 국내 미스터피자 프랜차이즈사업 경영은 최병민 대표이사가 맡을 것이며 (자신은) 공정거래 위반에 대한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라고 밝혔다.

현재 정 회장은 친인척이 관여한 업체를 중간에 끼워 넣는 방식으로 가맹점에 비싸게 치즈를 공급한 혐의(공정거래법 위반)로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이준식 부장검사)의 수사를 받고 있다.

검찰은 MP그룹과 관계사를 압수 수색을 마쳤으며 정 회장에 대해 출국 금지를 해 논 상태다.

미스터피자는 또 탈퇴한 가맹점주 가게 근처에 직영점을 열어 이른바 '보복영업'을 했다는 의혹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정 회장은 지난해 50대 경비원을 폭행해 다치게 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게 되면서 국민적 비난을 받았다.

정영일 기자 (wjddud@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