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가성비 최고의 UHD TV’…11번가, 업계 최초 '전용 UHD TV' 단독 한정 판매

발행일시 : 2017-06-13 14:00
SK플래닛가 운영하는 오픈마켓 11번가가 오픈마켓 최초로 제조사와 공동으로 개발한 프리미엄 UHD TV를 단독 출시하고 300대 한정 판매를 시작했다. 사진=11번가 제공 <SK플래닛가 운영하는 오픈마켓 11번가가 오픈마켓 최초로 제조사와 공동으로 개발한 프리미엄 UHD TV를 단독 출시하고 300대 한정 판매를 시작했다. 사진=11번가 제공>

SK플래닛(사장 서성원)가 운영하는 오픈마켓 11번가가 오픈마켓 최초로 제조사와 공동으로 개발한 프리미엄 UHD TV를 단독 출시하고 300대 한정 판매를 시작했다.

11번가는 국내 중소TV 제조사인 스마트홈일렉트로닉스와 손잡고 최신형 패널, 초박형 두께, 고품질 디자인 등의 프리미엄급 사양을 가진 11번가 전용 55인치 UHD TV, ‘55UHD-11ST’을 출시해 59만9000원의 가격에 판매한다고 밝혔다.

11번가 측은 “빠르게 성장하는 UHD TV 시장에서 고객이 가장 원하는 프리미엄급 사양 및 고품질 디자인 요소들을 반영하기 위해 제조사와 긴밀한 협력해 이번 기획 상품 판매를 벌이게 됐다”며 “고객들은 우수한 기술력을 갖춘 제품을 중간 유통 과정을 생략한 효율적 판매 프로세스를 통해 가성비 높게 구매할 기회를 가지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이번에 출시된 프리미엄 사양의 11번가 전용 UHD TV는 ▲엣지형 ELED 방식의 최신 기술로 제작된 패널을 사용해 초고화질(3840x2160) UHD 영상을 선명하고 밝게 보여준다. 손가락보다 얇은 1.36㎝의 두께로 제작되어 설치 장소에 대한 제약을 뛰어 넘으며 고급스러운 강화유리 소재의 마감재와 화이트 디자인, 후면 LED 로고 라이팅 등이 적용되어 고품질의 TV 특성을 두루 갖췄다고 한다.

특히 이 제품은 대형 제조사뿐만 아니라 중소 제조사의 제품에 비해서도 합리적 가격대로 책정 됐다. 게다가 전국 117개의 직영과 협력 서비스센터 운영으로 수리 및 교환 등의 서비스를 쉽게 받을 수 있다.

‘스마트라TV’ 브랜드로 알려진 스마트홈일렉트로닉스는 연간 약 400억원대의 매출을 올리는 우수한 기술력 기반의 중소 TV 제작사이며, 11번가와의 협력은 오픈마켓 TV 구매 고객 빅데이터와 피드백을 반영해 소비자가 원하는 최적의 맞춤형 상품을 생산했다는데 의미가 있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한편 지난 5월 31일 지상파 UHD 개국과 관련 콘텐츠 확대에 따라 오픈마켓에서의 UHD TV 시장은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11번가에서의 중소기업 UHD TV 거래액은 전년도 동기 대비 99% 증가한 바 있으며 같은 기간 전체 TV 판매량 중 UHD TV 비중은 46%를 차지하는 등 가성비 높은 UHD TV 중심으로 많은 판매가 이뤄지고 있다.

이종권 11번가 디지털유닛장은 “디지털 분야 독보적인 리더십으로 국내 1위 중소 TV 제조업체와 손잡고 업계 최초로 온라인몰 전용 상품을 공동으로 기획했다”며 “앞으로 중소 브랜드 대상 협력을 확대해 11번가와 상생 할 수 있는 상품을 발굴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11번가 전용 UHD TV는 ‘55UHD-11ST’로 검색해 구매하면 되고 11번가는 출시를 기념해 구매자 전원에게 HDMI케이블을 무료로 제공하는 이벤트를 오는 18일까지 벌인다.

정영일 기자 (wjddud@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 ㅣ 대표전화 : 02-6925-6318
사업자등록번호 : 119-86-28010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