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이랜드리테일, 이랜드월드 아동복 사업부문 영업양수...지주회사 사전작업

발행일시 : 2017-06-05 15:40

이랜드그룹은 유통사업 법인인 이랜드리테일이 패션사업 법인인 이랜드월드가 운영하던 아동복 사업을 영업양수 했다고 5일 밝혔다.

이와 관련 이랜드월드는 지난달 30일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아동사업부 자산양도 안건을 승인했다.     

이랜드리테일 뉴코아 강남점 <이랜드리테일 뉴코아 강남점>

이랜드 관계자는 "이랜드리테일의 아동PB와 아동복 사업부분을 결합해 규모의 경제를 실현시키고 이랜드월드는 스파오, 미쏘 등 대형 SPA 사업 등에 집중하게 될 것"이라면서, "브랜드와 사업부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사업부간 포트폴리오를 조정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이번 영업양수는 규모의 경제를 실현하기 위한 조치로 해석되고 있다.

기존 7개의 아동PB를 운영을 통해 연간 1500억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던 이랜드리테일이 로엠걸즈·유솔·코코리따 등 총 9개 브랜드를 통해 연간 2400억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는 이랜드월드 아동복 사업부분을 영업양수 하면서 아동복 사업 부문에서 국내 최다 브랜드와 최대 규모의 매출을 올리는 법인으로 자리 잡게 됐다.

법인별로도 이랜드리테일은 유통 PB 브랜드 강화를 통해 유통 시장 내에서 경쟁력을 높이는 한편, 이랜드월드는 패션 SPA, 잡화, 주얼리, 스포츠 브랜드 등 전문화 된 패션영역 강화에 집중할 전망이다. 아울러 지주회사 체계로 가기 위한 사전 작업이라는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이랜드 관계자는 "향후 순수 지주회사를 역할을 하게 될 이랜드월드는 선택과 집중으로 패션사업부문의 경쟁력을 강화해 별도로 독립 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온라인뉴스팀 (news@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