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팅

블록체인, 국내 최초로 물류 사업에 적용된다

발행일시 : 2017-06-01 00:00

블록체인은 네트워크 상에서 참여자들의 신뢰로 거래를 검증하고 암호화 해 분산된 원장에 보관해 투명성과 보안성을 확보할 수 있는 기술로 해킹 우려가 없어 보안 비용도 크게 줄고, 고가의 서버도 필요 없다. 이런 이유로 금융권에서 주목을 받았던 블록체인이 다양한 사업분야로 진출하고 있다.

최근 물류분야에 국내 최초로 블록체인이 적용돼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그 출발선에 삼성SDS도 나섰다. 삼성SDS는 지난 31일 삼성SDS 판교캠퍼스에서 국내 물류 및 IT서비스 업체, 정부 및 국책 연구기관과 함께 물류 산업 발전을 위해 ‘해운물류 블록체인 컨소시엄’을 발족했다.

해운물류 블록체인 컨소시엄 창립식 <해운물류 블록체인 컨소시엄 창립식>

이번 컨소시엄에는 관세청, 해양수산부, 한국해양수산개발원, 부산항만공사, 현대상선, 고려해운, SM상선, 장금상선, 남성해운, 케이씨넷, 케이엘넷, KTNET, 싸이버로지텍, 한국IBM, 삼성SDS 등이 참여했다.

컨소시엄 참여사들은 블록체인 기술을 이번 시범 사업에서 6월에 착수하여 올해 말까지 실제 수출입 물동을 대상으로 블록체인을 해운 물류 프로세스 전반에 적용하기로 합의했다. 이와 함께 기술적인 이슈와 법∙제도까지 함께 연구하고 협력하기로 했다.

블록체인이 물류에 적용되면 데이터 위∙변조가 불가능해 제품 생산에서부터 최종 소비자까지의 생산, 가공, 보관, 운송 이력이 투명하게 관리돼 유통 과정에서의 원산지 조작, 제조 및 유통기간 변경, 허위광고가 불가능해진다. 또 IoT 정보를 블록체인에 등록하여 실시간으로 화물 위치 정보를 공유해 물류의 가시성이 높아진다.

물류 관계자들 입장에서는 종이문서 없이 실시간으로 관련 정보를 공유 받을 수 있어 비용절감과 업무 처리속도가 빨라진다.

삼성SDS 김형태 SL사업부장(부사장)은 “자사 블록체인 플랫폼을 컨소시엄 참여 업체 및 기관에게 제공하고 블록체인 기술 컨설팅을 수행하게 된다. 이번 컨소시엄이 국내 물류 산업발전에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향선기자 hslee@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