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

2017년 한국경마, '경마박진감 Up, 국산신마 약진도 두드러져'

발행일시 : 2017-04-20 16:34

올시즌 경마 박진감은 높아졌고, 국산신마의 약진도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1분기 경마실적은 올해 첫 경주가 열린 1월 6일부터 3월 26일까지 11주간의 성적을 분석한 것이다. 서울과 부산경남(이하 부경)을 통틀어 총 437개의 경주를 시행하며, 계획 대비 100%를 달성했다.

마사회에 따르면 기분 좋은 출발을 알린 경주마는 '올웨이즈위너'와 '피노누아'였다. 젊은 피 '올웨이즈위너'는 세계일보배와 서울마주협회장배를 연달아 석권하며 서울 단거리 대표마로 부상했다. 노장 '피노누아'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3월 새봄맞이 기념경주(GⅢ) 우승에 이어 동아일보배에서는 준우승을 차지해 서울 국산 최강 암말로 이름을 알렸다.

2017년 한국경마, '경마박진감 Up, 국산신마 약진도 두드러져'

1분기 신마(국산·외산) 도입두수는 지난해보다 조금 줄었다. 대신 국산신마 중 육성심사 합격마 비율이 크게 향상됐다. 서울과 부경의 국산신마 88두 중 71두가 심사를 통과하며 지난해 대비 18.2%p 증가한 80.7%의 합격률을 보였다.

관계자는 "육성인센티브, 국산 저연령마 우대정책 등 다양한 유인책 덕분"이라고 의견을 밝혔다. 반면 "질적 측면에선 외산마 등과 비교 시 우위에 있다고 보기 힘들어, 보완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경마팬들이 선호하지 않는 7~8두 편성경주를 축소 시행한 덕분에 9두 이하 편성경주 비율도 크게 감소했다. 총 437개 중 9두 이하 편성경주는 35개(8%)로 지난해 79개(17.2%)와 비교하면 비율이 9.2%나 줄었다.

1~5위 경주마간 도착 차이도 개선됐다. 서울은 0.01마신, 부경은 0.41마신 단축돼 전체적으로 전년 대비 0.18마신 줄어든 6.73마신을 기록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서울은 6.84로 전년과 유사하며, 부경은 핸디캡 경주에서 0.62마신 단축하며 6.73을 기록했다.

관계자는 "최초로 부경이 서울보다 착차에서 앞선 기록을 세웠다"고 했다. 참고로 경주거리별로 살펴보면, 서울의 경우 단거리(1,000 ~ 1,300m)를 제외한 모든 거리에서 착차가 단축됐다.

국산마 상금 수득현황도 좋아졌다. 서울이 1.6%p, 부경이 4.0%p 증가해 전체적으론 2.5%p나 늘었다.

마사회는 하반기에도 경마 수준을 높이기 위해 육성심사합격마 한정경주, 브리즈업 경매마 특별경주 등을 개최함으로써 국산마 후기육성과 우수 외산마 도입을 강화할 방침이다.    

김휘영 기자 (younghk@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