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

미사리경정, 고배당 활짝

발행일시 : 2017-03-20 17:32

미사리 경정장에 고배당이 연일 쏟아지고 있다.
지난 7회차(3월 8일)에는 수요일 4경주에서 반혜진(10기, 30, A2등급), 기광서(11기, 33, B2등급)의 쌍승 264.9배, 3월 9일 목요일 16경주 황만주(1기, 46, B1등급), 김신오(1기, 40, B1등급)의 쌍승 248.8배라는 깜짝 놀랄만한 배당이 터져나왔다.
이날 쌍승식 평균배당은 무려 33.6배를 기록했다.
이런 고배당이 이어지는 이유는 지난해와 다른 편성 때문이다. 올해부터 기획 편성제가 폐지돼 목요일 경주 코스 배정이 수요일 성적과 별개로 이뤄지고 있는 것.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회차별 경주에 출주하는 모터보트의 기력과 성능이 비슷해진 것도 고배당 양산의 원인이 되고 있다.

미사리경정, 고배당 활짝

하위급 선수들이나 오랜만에 복귀한 선수들의 승부욕도 고배당 분위기에 한 몫하고 있다. 7회차 3월 9일 목요일 16경주에서 우승한 황만주의 경우 7회차 출전이 올시즌 첫 출전이었고 3월 8일 수요일 4경주에서 2착하며 고배당에 일조한 기광서는 지난 1회차 수요일 9경주에서도 깜짝 우승으로 올 시즌 최고 배당인 쌍승식 272.2배를 터트렸다. 기광서의 경우 잦은 주선 보류로  그동안 하위급 선수로 평가되어왔다.
선수들간 기량 차이가 빠르게 줄어들고 있다는 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성적 최상위 강자들 몇 명을 제외하고는 사실상 기량 차이가 크지 않고 전반적인 배당 흐름이 아직도 선수의 명성이나 인지도에 의해 좌우되는 경향이 많아 이변 아닌 이변이 많이 나오고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실제로 신인들이 신인레이스를 끝내고 기존 선수들과 경주에 출전하면 한동안 저배당 양상으로 흘러가는 것이 그 동안의 분위기였다. 하지만 이번 14기 신인들의 경우 빠르게 실전에 적응하면서 조규태, 김은지, 박원규 같은 몇몇 선수들의 경우 기존 선수들을 크게 위협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분위기가 이어지면서 대다수 경정 전문가들은 '당분간 저배당 공략 보다는 중고배당에 초점을 맞춰 베팅 전략을 세워 나갈 것'을 추천하고 있다.   김휘영 기자 (younghk@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 ㅣ 대표전화 : 02-6925-6318
사업자등록번호 : 119-86-28010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