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모바일

삼성전자, 6개 C-랩 과제 스타트업으로 독립

발행일시 : 2016-10-31 11:05

삼성전자가 창의적 조직문화 확산을 위해 추진하는 C-Lab(Creative Lab, 이하 C랩)의 6개 과제가 스타트업 독립 대상으로 추가 선정됐다.

삼성전자(대표 권오현)는 지난해 8월부터 우수 C랩 과제의 스타트업 창업을 지원한 이래 이번 6개 과제를 포함해 총 20개 과제가 독립 기업으로 출범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에 스타트업 기업으로 출범하는 6개 과제는 ▲ 허밍만으로 쉽게 작곡하는 앱 '험온' ▲ 자신이 올린 컨텐츠에 최대 25명까지 컨텐츠를 올려서 하나의 컨텐츠를 완성하며 함께 낙서하는 재미를 주는 SNS '와플' ▲ 스마트폰으로 IoT 기기를 쉽게 조작하는 솔루션 '라이콘' ▲ 헬멧에 부착해 휴대폰 통화를 가능하게 해주는 핸즈프리 기기 '어헤드' ▲ 넥밴드 형태의 웨어러블 360도 카메라 '핏360' ▲ 아이에게 올바른 습관을 길러주는 유아용 스마트와치 '이치와치'다.

삼성전자, 6개 C-랩 과제 스타트업으로 독립

과제들은 내부 기술평가와 외부 벤처투자전문가들의 사업성 평가를 거쳐 사업화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되어 스타트업 독립 대상으로 선정됐다. 과제를 수행하는 임직원 23명은 내년 상반기 제품과 서비스 상용화를 목표로 31일 독립해 법인 설립을 할 예정이다.

창업 후 삼성전자의 역량과 네트워크, 각종 경영노하우를 컨설팅 형식으로 지원받게 된다. 창업의 성공여부와 관계없이 재입사를 원할 경우 다시 회사로 복귀할 수 있다.

이번 6개 과제는 음악과 기술 페스티벌인 ‘SXSW’, 삼성 개발자 컨퍼런스인 ‘SDC’ 등 해외 전시와 행사에도 참가해 가능성을 확인하고, 관람객들의 피드백을 받아 과제를 더욱 발전시켰다.

전시 참가를 계기로‘어헤드’의 핸즈프리 기기는 통신사에서 협업을 제안해왔고, 해외 유명 건설사에서 납품을 문의받기도 했다. 또, ‘험온’은 해외 가수에게 협업 제의를 받기도 했다.

한편, C-Lab 출신의 스타트업들은 이미 가시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 지난 9월 통화용 손목 스트랩 ‘이놈들연구소’, 스마트 슈즈 ‘솔티드벤쳐’, 건강관리 스마트 벨트‘웰트(WELT)’는 세계적 크라우드 펀딩 서비스인 킥스타터(Kickstarter)에 제품을 공개해 모두 조성 목표 금액을 조기에 초과 달성한 바 있다.

이놈들연구소는 손끝으로 통화하는 스마트 스트랩 ‘시그널(sgnl)’을 선보여 목표 금액인 5만달러, 한화 약 6000만원 대비 30배 수준인 약 150만 달러, 한화 약 17억원을 유치하는 기록을 세웠다.

킥스타터가 설립된 2009년 이래 진행된 펀딩 모금 캠페인 33만건 중 100위 수준이어서 글로벌 투자자들로부터 우수성을 인정받은 것으로 평가된다.

웰트는 올해 12월 중으로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빈폴액세서리, 일모(ILMO) 브랜드와 협업해 스마트벨트를 출시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DMC연구소 창의개발센터 이재일 상무는 "혁신적 아이디어의 상시 발굴을 위해 외부와의 협업도 강화해 창의적 열정을 가진 임직원들이 C랩에 더 많이 참여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강화하겠다”며 더불어 “삼성전자의 역량을 활용해 함께 성장하는 스타트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C랩은 삼성전자가 창의적 조직문화를 확산하고 임직원들의 혁신적 아이디어를 발굴·구현하기 위해 2012년 말부터 도입한 사내 벤처 육성 프로그램으로, 아이디어가 채택되면 1년간 현업 부서에서 벗어나 팀 구성부터 예산 활용, 일정 관리까지 자율적으로 과제를 수행한다.

 김문기 기자 (moon@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 ㅣ 대표전화 : 02-6925-6318
사업자등록번호 : 119-86-28010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