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관찰 카드뉴스
IT·전자

결혼정보회사 듀오, ‘대한민국 남녀 배우자 선택 기준’ 공개

발행일시 : 2014-12-30 15:30

인기 신랑감 직업 1위는 11년 연속 ‘공무원•공사’가 차지, 2위는 ‘일반사무직’

“올해의 대한민국 1등 신랑, 신부를 말하다!”

국내 1위 결혼정보회사 듀오(대표 박수경, www.duo.co.kr)와 서울대학교 심리학과 최인철 교수가 공동 운영하는 ‘듀오휴먼라이프연구소’에서 조사한 ‘2014년 결혼리서치’ 연구분석 결과를 토대로 ‘2014년 이상적 배우자상(象)’을 30일 공개했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이상적인 신랑감은 ▲(여성 기준) 3~4세 연상 ▲공무원•공사 ▲연소득 4,927만원 ▲자산 2억 6,588만원 ▲4년제 대졸 ▲신장 175.4cm이며, 이상적인 신붓감은 ▲(남성 기준) 3~4세 연하 ▲공무원•공사 ▲연소득 3,843만원 ▲자산 1억 7,192만원 ▲학력무관 ▲신장 164.6cm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배우자 선택 시 우선적으로 고려하는 사항은 ‘성격’, ‘외모’, ‘경제력’, ‘가치관’, ‘가정환경’ 순이다. 경제력(2013년 14.9%→2014년 9.9%)에 관한 중요도는 전년에 비해 5%p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성격(2013년 36.0%→2014년 36.4%), 가치관(6.2%→8.3%), 가정환경(7.2%→7.6%)의 비중은 소폭 증가했다.

결혼정보회사 듀오, ‘대한민국 남녀 배우자 선택 기준’ 공개

결혼적령기는 남성이 ‘31.3세’, 여성이 ‘30.5세’로 생각했으며, 실제 결혼하길 계획하는 평균 연령은 남성이 ‘34.8세’, 여성이 ‘33.7세’로 조사됐다. 미혼자의 결혼계획 연령은 지난해 조사한 결과보다 남녀 약 1세 상승했다. 이는 올해 통계청이 발표한 평균초혼연령(남 32.2세, 여 29.6세)보다는 남성 2.6세, 여성 4.1세가량 늦은 결과다.

미혼남녀가 희망하는 배우자의 직업 1위는 ‘공무원•공사(남 13.3%, 여 11.3%)’가 차지했다. ‘공무원•공사’를 택한 비율이 전년대비 남성은 1.5%p 상승하고, 여성은 2.3%p 감소했지만 안정적인 직종에 대한 선호는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남성은 ‘일반사무직(12.3%)’, ‘교사(11.9%)’, ‘금융직(7.0%)’, ‘약사(6.4%)’인 이성을 선호했으며, 여성은 ‘일반사무직(10.3%)’, ‘금융직(7.9%)’, ‘교사(6.5%)’, ‘연구원(6.3%)’ 순으로 이상적 배우자의 직업을 꼽았다.

듀오는 1996년부터 매년 12월 ‘대한민국 2030 미혼남녀 결혼인식’을 발표하며 시대에 따른 인기 신랑감, 신붓감을 공개하고 있다. 이번 결과를 과거자료에 비교해보면 이상적인 남편의 직업으로 ‘공무원•공사’가 11년 연속 1위를 기록했으며 아내의 직업도 ‘공무원•공사’가 1위로 나타났다.

인기 신붓감의 직업의 경우 해마다 ‘교사’와 ‘공무원•공사’가 1, 2위를 다퉜으나, 올해 ‘교사’는 3순위로 밀려났다. 지난 19년간 이상적 배우자상 조사에서 1등 신붓감의 직업은 ‘공무원•공사’가 5회, ‘교사’가 14회 차지한 바 있다.

박수경 듀오 대표는 “장기간 경기침체로 결혼 연령이 늦어지고, 출산율도 낮아지는 추세다. 일과 삶의 균형을 중시하는 세태로 이상적 배우자상 등 결혼관도 많이 변하고 있다”며 “결혼은 우리 사회를 움직이는 원동력으로 인간의 삶과 행복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결혼 자체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바꾸고 결혼친화 환경을 조성하는 노력이 사회 각계에서 필요하다”고 말했다.

『2014년 듀오휴먼라이프연구소 결혼리서치』는 설문조사 전문회사인 온솔커뮤니케이션과 함께 전국의 25세 이상 39세 이하 미혼남녀 1000명(남성 507명, 여성 493명)을 대상으로 지난 1~18일까지 진행했다.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NextDaily 집중분석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