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윈도우8.1 프리뷰, 컴백 시작 버튼

발행일시 : 13-07-07 10:00

마이크로소프트가 개발자 컨퍼런스 `빌드2013`에서 윈도우8 후속 버전 `윈도우8.1` 프리뷰 버전을 공개했다. 가을 정식 버전 출시를 앞둔 윈도우8.1 프리뷰 버전을 설치해 시작 버튼 등 윈도우 사용자가 궁금해 하는 사용자 인터페이스(UI) 개선 사항을 살펴봤다.

◆ 설치는 어떻게= 윈도우8.1 프리뷰 버전은 한국어를 포함한 13개 언어를 지원하고 한국 사이트에서 ISO 파일을 내려 받을 수 있다. ISO 파일은 윈도우XP/비스타/7 사용자도 업그레이드가 가능하며 윈도우8 사용자는 윈도우 스토어에서 업데이트할 수 있다. 다만 프리뷰 버전은 개발 단계의 제품이며 예기치 않은 오류 등 문제가 있을 수 있으니 이점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 데이터 백업 및 윈도우 복구 도구 이용 방법을 미리 알아두는 것도 좋다.

또한 서피스RT 등 사전 설치 형태의 윈도우RT를 윈도우RT 8.1 프리뷰 버전으로 업데이트하면 되돌아갈 수 없으므로 이 또한 주의가 요구된다. 윈도우RT 8.1 프리뷰 버전은 정식 버전 발표에 맞춰 정식 버전으로 업데이트하면 된다.

▲ 윈도우8.1 '업데이트 받기'를 설치하면 재부팅 후 윈도우 스토어로 이동한 다음 설치를 시작한다. 윈도우8 사용자에 한함. <▲ 윈도우8.1 '업데이트 받기'를 설치하면 재부팅 후 윈도우 스토어로 이동한 다음 설치를 시작한다. 윈도우8 사용자에 한함.>
▲ 마이크로소프트가 기본 제공하는 키를 입력하면 본격적인 설치를 시작한다. <▲ 마이크로소프트가 기본 제공하는 키를 입력하면 본격적인 설치를 시작한다.>

◆ 시작 화면, 앱 나열 쉽도록 개선= 윈도우8의 얼굴격인 시작 화면을 살펴보자. 윈도우8 시작화면은 `타일`이라는 사각형 아이콘으로 구성된다. 터치 인터페이스를 염두에 두고 마이크로소프트가 야심차게 만든 것인데 사용자들의 반응은 냉담하기만 했다. 그 중 하나가 타일로 시작 화면에 나타나지 않는 프로그램의 실행이다.

윈도우8에서는 터치한 상태로 화면 하단에서 중앙으로 밀면 앱바가 표시된다. 여기서 `앱 모두 보기`를 선택하면 모든 애플리케이션이 나열된다. 이 작업에서 헤매는 사용자가 많았고 또 알고 있더라도 여간 귀찮은 작업이 아닐 수 없다. 윈도우8.1은 시작 화면을 위로 밀어 올리거나 `화살표` 모양 아이콘을 클릭하면 앱 목록이 나타나도록 변경했다. 이 목록 화면은 `앱 모두 보기`로 이름, 설치 날짜, 사용 빈도, 범주별로 정렬이 가능하다.

▲ 윈도우8.1 시작화면 <▲ 윈도우8.1 시작화면>

◆ 타일 크기 4가지, 사용자 마음대로 = 시작 화면에 표시되는 타일 크기도 4종류로 늘었다. 윈도우8의 사각형과 가로 폭이 2배인 직사각형 2가지에서 4분의 1크기의 작은 타일과 4배 큰 타일이 더해졌다. 또한 타일의 사용자 지정 방법도 개선했다. 타일을 선택하거나 길게 누르면 이동 가능한데 이 과정에서 선택 및 이동 작업이 되는 등 오동작이 많았다. 그래서 윈도우8.1은 하나의 타일을 길게 누르면 타일의 사용자 지정이 가능해진다.

▲ 윈도우8에서는 타일을 이동하려면 사용자 지정 모드에서만 가능했다. <▲ 윈도우8에서는 타일을 이동하려면 사용자 지정 모드에서만 가능했다.>
▲ 사용자 지정 모드에서 타일을 클릭 또는 터치하면 앱바가 나타난다. 크기 조절을 클릭하면 '크게' '넒게' '보통' '작게' 등 4가지의 타일 크기 지정이 가능하다. <▲ 사용자 지정 모드에서 타일을 클릭 또는 터치하면 앱바가 나타난다. 크기 조절을 클릭하면 '크게' '넒게' '보통' '작게' 등 4가지의 타일 크기 지정이 가능하다.>

사용자 지정 모드로 들어간 다음 타일을 터치하거나 드래그 하는 것으로 선택 및 이동이 가능하다. 타일을 그룹화 하는 경우 이름 변경도 가능하다. 마치 안드로이드나 아이폰의 그룹 기능처럼… 윈도우8을 쭉 사용해왔다면 당황스러울 수도 있겠지만 무시하면 금방 익숙해질 것 같다. 마우스로는 윈도우8과 마찬가지로 타일 위에 커서를 놓고 오른쪽 버튼 클릭하면 사용자 지정 모드로 바뀐다.

◆ 무늬만 컴백한 시작 버튼? = 최대 관심사였던 `시작 버튼`은 다시금 자리를 잡았는데 그 모습은 윈도우7과는 다르다. 시작 버튼을 눌러도 `시작 메뉴`는 열리지 않는다는 것. 타일로 가득한 시작 화면으로 돌아갈 뿐이다. 윈도우8 역시 마우스 커서를 화면 왼쪽 귀퉁이로 가져가거나 터치하면 시작 화면 썸네일이 나타나고 클릭하면 시작화면으로 되돌아간다. 이 썸네일을 시작 버튼으로 변경할 것일 뿐 윈도우7의 시작 버튼을 생각했다면 실망스러울 것이다. 기능을 혼동하지 않았음 한다.

▲ 윈도우8.1의 데스크톱 화면. 작업 표시줄 왼쪽 아래로 로고로 표현된 시작 버튼이 자리한다. <▲ 윈도우8.1의 데스크톱 화면. 작업 표시줄 왼쪽 아래로 로고로 표현된 시작 버튼이 자리한다.>

◆ 작업 표시줄 속성, 시작 버튼 변경 가능해 = 그러나 새로운 시작 버튼가 무늬에 그치지만은 않는다. 설정에 따라 윈도우7에 가까운 환경으로 변경이 가능하다. 시작 화면 하단에 숨은 앱 목록을 이 시작 버튼에서 직접 액세스하도록 설정할 수 있는 것. 또한 앱 목록은 기존 데스크톱처럼 정렬도 가능하다. 이렇게 설정을 변경하면 `시작 버튼`에서 애플리케이션 목록이 나타나므로 한결 편해지지 싶다.

여기에 시작 화면 배경을 바탕 화면 배경으로 변경할 수 있는 항목이 포함돼 데스크톱 중심으로 작업하는 경우 앱 목록 표시도 어색하지 않다. 윈도우8.1로 로그인할 때 시작 화면이 아닌 데스크톱 화면으로 바로 가도록 설정 또한 가능하다. 데스크톱을 중심으로 사용하는 이들을 고려한 선택이 아닌가 싶다.

▲  데스크톱 모드에서 작업 표시줄 '속성'을 선택하면 시작 버튼 설정이 가능하다. 시작 버튼에서 직접 앱 목록으로 액세스하거나 시작 화면의 배경 화면을 데스크톱 모드 배경 화면과 동일하게 설정할 수 있다. <▲ 데스크톱 모드에서 작업 표시줄 '속성'을 선택하면 시작 버튼 설정이 가능하다. 시작 버튼에서 직접 앱 목록으로 액세스하거나 시작 화면의 배경 화면을 데스크톱 모드 배경 화면과 동일하게 설정할 수 있다.>
▲ 시작 버튼에서 앱 목록에 액세스하도록 설정을 변경한 이미지. <▲ 시작 버튼에서 앱 목록에 액세스하도록 설정을 변경한 이미지.>

위 이미지처럼 설정하면 윈도우8.1은 윈도우7과 제법 비슷해진다. 윈도우8.1은 윈도우8에서 지적되었던 사용자 의견을 적극 수용하고 있는데 터치 디스플레이가 아닌 키보드/마우스 중심의 기존 사용자를 위한 데스크톱 사용 환경 개선이 무엇보다 반갑다. 물론 앱 목록이 기존 시작 메뉴와 비교해 프로그램 찾기 힘든 부분도 더러 있다. 이름이나 범주별 정렬이 가능하지만 모든 앱을 폴더로 만들고 정리할 수 없기에 화면 전체에 앱 이름과 아이콘이 나열돼 앱 찾기는 의외로 힘들 수도 있겠다.

▲ 시작 버튼에서 오른쪽 마우스 버튼을 클릭하면 바로 가기 메뉴가 나타난다. 윈도우8과 동일한 것인데 윈도우8.1에서는 시스템 종료가 가능해졌다. <▲ 시작 버튼에서 오른쪽 마우스 버튼을 클릭하면 바로 가기 메뉴가 나타난다. 윈도우8과 동일한 것인데 윈도우8.1에서는 시스템 종료가 가능해졌다.>

◆ 화면을 두개 혹은 세 개로 분할 = 화면을 분할, 사용하는 스냅 기능은 참신하다. 스냅은 윈도우 스토어 앱이라는 새로운 UI를 십분 활용하는 대표적인 예로 화면을 분할하여 두 개의 앱을 한 화면에 표시할 수 있다. 윈도우8 스토어 앱은 전체 화면으로 실행되었는데 가로 사이즈가 1366 픽셀 이상의 화면의 왼쪽 또는 오른쪽에 다른 앱을 띄워 놓을 수 있었지만 그리 실용적이지는 못했다. 그래서 윈도우8.1은 스냅 기능에 분할의 유연성을 가미해 최대 4개까지 분할할 수 있도록 했다.

▲ 한 화면에 3개의 앱을 동시에 띄워놓고 작업이 가능하다. 더 큰 화면에서는 4개까지 한 번에 실행할 수 있다. <▲ 한 화면에 3개의 앱을 동시에 띄워놓고 작업이 가능하다. 더 큰 화면에서는 4개까지 한 번에 실행할 수 있다.>

◆ 파일, 웹 검색 통합 = 파일 및 웹 검색이 통합된 것도 윈도우8.1의 특징 가운데 하나다. 검색 참을 선택해 검색 창을 띄우면 검색 범위를 `설정` `파일` `웹 이미지` `웹 동영상` 등에서 선택할 수 있다. `전체`를 선택하고 검색하면 컴퓨터에 있는 파일이나 웹 페이지 등을 샅샅이 뒤져 검색해준다. 검색 엔진은 마이크로소프트의 `빙`이 사용된다.

▲ 화면 오른쪽으로 나타나는 검색 창. 전체 설정 파일 웹 이미지 웹 동영상 등 세부적인 설정이 가능하다. <▲ 화면 오른쪽으로 나타나는 검색 창. 전체 설정 파일 웹 이미지 웹 동영상 등 세부적인 설정이 가능하다.>
▲ 검색 결과의 예. 내 컴퓨터에 저장된 파일이나 웹 페이지까지 관련된 정보를 모두 찾아준다. <▲ 검색 결과의 예. 내 컴퓨터에 저장된 파일이나 웹 페이지까지 관련된 정보를 모두 찾아준다.>

◆ 윈도우8 불만 모두 해소할 수 있을지? 글쎄… = 이상으로 윈도우8.1 UI를 중심으로 주요 특징을 간단하게 살펴봤다. 윈도우8은 스마트폰 대중화에서 시작된 터치 인터페이스 도입으로 윈도우7 등 기존 윈도우와는 다른 타일이라는 UI를 선택했으나 사용자로부터 호응을 얻는 데는 실패했다. 윈도우8.1이 이 같은 사용자 불만을 해소키 위해 UI 일부를 바꾸는 등 다양한 변화를 줬다.

사용자 요구에 응한 결과 중 대표적인 예가 `시작 버튼`의 부활이다. 로그인후 기본 화면을 데스크톱 모드로 변경할 수 있는 점도 키보드/마우스에 익숙한 기존 사용자를 배려하기 위한 조치일 테다. 그러나 시작 버튼은 윈도우7의 그것과는 사뭇 다르다. 앱 목록을 보여주는 시작 버튼의 앱 찾기는 의외로 힘든 부분이 있고 기존 시작 버튼을 기대한 사람들은 실망할 수밖에 없다.

▲ 윈도우8.1에서 시작 버튼이 활성화되었지만 마이크로소프트는 여전히 터치 인터페이스 위주로 기능을 개선하고 있다. 사용자가 키보드 마우스 대신 터치 패널을 장착한 제품 사용을 바라는 의도로 읽을 수 있다. <▲ 윈도우8.1에서 시작 버튼이 활성화되었지만 마이크로소프트는 여전히 터치 인터페이스 위주로 기능을 개선하고 있다. 사용자가 키보드 마우스 대신 터치 패널을 장착한 제품 사용을 바라는 의도로 읽을 수 있다.>

윈도우8.1은 7인치 대 태블릿PC에서도 사용할 수 있는 등 윈도우8 태블릿PC 시장 확대를 위한 개선이라는 측면도 있다. 노트북 등 기존 모바일PC보다 태블릿PC 형태의 모바일 기기 시장이 확대되고 있는 현 상황에서 어쩔 수 없는 선택이고 키보드/마우스 사용자만 배려하는 퇴보적 형태가 마이크로소프트가 원하는 미래는 아니니 말이다. 앞으로 터치 디스플레이 탑재 노트북이 늘고 점차 아이패드 형태의 태블릿PC로 진화해갈 것이다. 윈도우8.1이 지향하는 바다.

© 2016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 ㅣ 대표전화 : 02-6925-6318
사업자등록번호 : 119-86-28010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