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안드로이드 차기 버전은 태블릿 전용?

발행일시 : 2010-09-01 14:30

안드로이드

현재 가장 최신의 안드로이드 버전은 안드로이드 2.2이며 프로요라는 이름을 갖고 있다. 그리고 올해 말에 나올 것이라고 얘기가 나오고 있는 안드로이드 3.0은 진져브래드라는 이름을 가졌다.

그동안 구글은 자사에서 제공하는 간식을 갖고 안드로이드의 코드이름을 C부터 붙여왔다. 컵케익(CupCake), 도넛(Donut), 이클레어(Eclair), 프로요(Froyo), 그리고 진져브래드(GingerBread). 그리고 진져브래드 이후의 안드로이드 코드명이 또 공개됐다. 이게 안드로이드 3.1이 될지, 아니면 안드로이드 4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말이다. 이름은 허니콥(Honeycomb), 벌집이라는 말인데 구글이 제공하는 간식들 중에서 벌집이 있는가보다.

안드로이드 <안드로이드>

진져브래드가 나오기도 전에 그 차기 버전이 공개되는 것으로 봐서 안드로이드의 다음 타깃이 뭐가 될 것인가에 대한 이런저런 이야기가 많이 나오고 있다. 진져브래드는 안드로이드 3.0이고 허니콥은 그 다음 버전인데 대상이 단순히 스마트폰으로만 한정되는 것은 아님을 이제는 잘 안다.

이미 안드로이드 1.6부터 다양한 디바이스에 적용되기 시작했고 구글도 2.1부터 스마트폰 이외의 다양한 디바이스에 대한 지원을 활성화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안드로이드가 탑재된 구글 태블릿이 점점 많이 출시되려고 하고 있다. 애플이 아이패드로 아이폰에 이어 연타석 홈런을 때리고 있는 상황에서 구글도 본격적으로 태블릿에 대한 지원이 있어야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 수 있다.

갤럭시탭, 아이패드와 뭐가 다를까?

이미 구글과 애플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과 아이폰으로 스마트폰 시장에서 전쟁 아닌 전쟁을 벌이고 있다. 애플이 아이폰으로 스마트폰 시장에서 선두를 치고 나가는 와중에 구글은 안드로이드 플랫폼을 공개하여 여러 제조사들로부터 안드로이드 탑재 구글폰을 출시하게 함으로 안드로이드폰 연합으로 아이폰에 도전하고 있다.

많은 전문가들이 향후 물량싸움에서 안드로이드폰 연합이 아이폰을 이길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아직 앱스 개수에 있어 열세임은 분명하지만 플랫폼의 절대적인 풀이 많아지면 그만큼 공급도 많아질 것이라는 생각 때문이다.

그리고 애플이 아이패드를 출시함으로 태블릿 시장에서도 아이폰과 같은 선두를 치고 나가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에 구글도 태블릿에 대한 지원을 본격적으로 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 안드로이드의 본격적인 태블릿 지원을 이끌어내며 허니콥은 이런 태블릿 지원에 대한 구글의 액션이 될 것이라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즉 진져브래드의 차기 안드로이드는 태블릿 전용 안드로이드 플랫폼이 될 것이라는 말이다.

안드로이드 <안드로이드>

델은 스트릭을 제조하면서 안드로이드 1.6을 탑재했지만 자체적으로 플래시를 지원하도록 하여 웹에서의 지원을 강화했다. HTC 디자이어는 안드로이드 2.1을 탑재했지만 HTC가 웹브라우저에서 플래시를 지원하도록 함으로 웹 지원을 강화했다. 구글은 안드로이드 2.2 프로요에서 플래시를 지원하기 시작했다. 물론 어도비 플래시 플레이어를 다운로드 받아야 가능하지만 말이다.

아직 안드로이드 3.0에서 플래시가 기본으로 내장되는지에 대해서는 얘기가 안 나오고 있다. 아마도 프로요처럼 마켓에서 플래시 플레이어를 다운로드 받아서 설치해야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허니콥에서는 아예 플래시 플레이어가 탑재되어 나올 가능성이 크다. 마켓에서 따로 다운로드 받지 않고 말이다.

플래시뿐만 아니라 실버라이트와 같은 RIA 지원이 강화될 가능성도 커 보인다. 플래시든 실버라이트든 RIA에 대한 지원이 강화되면 멀티미디어에 대한 강점을 지니게 되고 또한 전자책에 대한 강점도 강화될 수 있다.

애플의 아이패드에서 아이북스 서비스를 내놓았는데 이런 비슷한 서비스를 구글이 플래시나 실버라이트 등을 이용해서 구현해서 서비스할 수 있다는 얘기다. 구글 책 검색 서비스와 붙여서 구글 태블릿용 책 서비스가 나올 가능성도 있고 말이다. 여하튼간에 허니콥은 태블릿을 위한 다양한 기능이 들어있는 안드로이드 버전이 될 가능성이 크다.

안드로이드는 점점 발전하고 있다. 이미 안드로이드 2.2 프로요부터는 iOS와 맞먹을 정도의 수준에 도달했다고 말하곤 한다. 진져브래드는 이보다 더 강력해질 것이다. 그 이후의 버전인 허니콥 역시 지금까지 보여준 안드로이드의 기능 발전을 생각하면 상당한 수준의 태블릿 전용 플랫폼으로 등장하게 될 것이다.

허니콥을 탑재한 구글 태블릿은 과연 어떤 사용자 경험을 우리에게 가져다줄지 사뭇 궁금해진다. 진져브래드는 올해 말, 허니콥은 내년 중하반기에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이학준 버즈리포터 <이학준 버즈리포터>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