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ch&라이프

추억을 담아두는 색다른 방법 '디카북'

발행일시 : 2010-04-07 17:01

지난해 9월부터 11월까지 캐논코리아가 EOS 7D 배틀출사라는 타이틀로 체험단을 진행한 적이 있습니다. 그냥 한 번 신청해봤다가 운 좋게 뽑혀 출사단 7인 중 하나로 활동했었죠.

배틀출사는 총 4개 미션으로 진행됐습니다. 그 중 세 번째 미션은 캐노플렉스에 마련된 간이스튜디오에서 지인을 촬영하는 것이었는데 저는 이 자리에 우리 아이들을 데리고 나갔습니다. 마침 아이들이 자유로이 움직이는 모습을 안정된 조명 아래서 담아둘 수 있는 좋은 기회였습니다.

그저 컴퓨터에 들어있는 파일이나 단순히 인화한 사진으로 남기는 것이 아닌 뭔가 의미 있을만한 걸로 남겨볼 방법이 뭐가 있을까 생각해봤습니다. 우선 가장 먼저 선택한 것은 디카북을 만드는 것이었죠. 처음 시도해보는 것이었던지라 우선 가장 작은 크기로 만들어봤습니다.

사진 <사진>

제가 이용하는 인화 사이트는 찍스(http://www.zzixx.com)입니다. 디카북 제작 서비스를 하고 있죠. 디카북은 일종의 미니앨범입니다. 단순히 사진 컷컷을 낱장으로 받아 포켓식 혹은 접착식 앨범에 끼워 넣는 것이 아니라 사진 자체를 갖고 완성된 앨범으로 만들어내는 것이죠.

이렇다보니 자유도도 높고 표현하고자 하는 의도에 따라 다양한 편집도 가능합니다. 물론 깔끔한 편집솜씨가 없으면 무리한 편집은 자칫 지저분해 보일 수 있지만 요즘 여기저기서 접할 수 있는 사용기 등을 보면 사진 찍으시는 분들 편집 솜씨는 다들 수준급인 듯합니다.

사진 <사진>

제가 선택한 사이즈는 M46입니다. 간단히 말해 한 페이지 사진 크기가 4×6인치라는 얘기죠. L57은 5×7인치, Q66과 Q88은 각각 6×6인치, 8×8인치 정방형 포맷입니다. 여기서 일반 포켓식 앨범과 차이가 납니다. 한 페이지가 위의 크기를 가진 것이니 펼쳤을 때의 양면을 두고 작업하겠다면 전혀 다른 세계를 표현할 수도 있는 것이죠.

이를테면 가로로 길게 야경 파노라마를 찍었다면, M46 포맷을 가로 방향으로 편집하는 경우 4×12인치 파노라마 사진을 자연스럽게 실을 수 있습니다. 만일 정방형 포맷을 선호하는 사람이라면 사진을 크롭할 필요도 없이 정방형 포맷인 Q66이나 Q88에 사진 편집을 통해 적절히 배치해서 자연스럽게 뽑아낼 수도 있겠죠.

사진 <사진>

카메라 안정감 `팍팍` 짓조 GH3780QR

소니만의 이미지 개성이 듬뿍, 알파550

다만 이 디카북을 편집할 때 주의할 것이 있습니다. 사진 인화시에는 페이퍼풀이냐 이미지풀이냐에 따라 사진의 여백에서 잘려나가는 부분을 생각해야 하는 경우가 생깁니다.

페이퍼풀일 경우 인화지 전체에 사진이 들어가기 때문에 원본 사진에서 잘려나가는 부분이 생기는데요, 보통 이 경우는 인화지 네 방향 모두에서 고루 잘려나갑니다.

하지만 디카북의 경우는 다소 다릅니다. 만들고자 하는 편집 형태에 따라 잘려나가는 부분이 달라집니다. 만일 사진이 디카북의 왼쪽 페이지에 위치한다면 왼쪽과 위아래가 잘려나가고 오른쪽은 온전히 살아있습니다. 반대로 오른쪽 페이지에 위치한다면 오른쪽과 위아래가 잘려나가고 왼쪽이 살아있게 되죠.

따라서 이 양쪽 페이지 중 어디에 위치하도록 하느냐에 따라 잘려 나갈 부분까지도 감안해야 합니다. 그리고 이런 특성은 두 페이지에 걸쳐서 있는 사진을 실을 경우 미리 감안해서 편집 작업을 진행해야 하죠.

사진 <사진>

규격에 맞춰 작업 완료한 결과물입니다. 표지를 따로 만들 수 없고 이렇게 가죽 재질로 처리돼 제약이 있다 싶었는데요, 사실 이걸 만든 건 이미 지난해 말이었고 지금은 표지까지 자유로이 디자인할 수 있는 상품이 나왔다고 하더군요. 이런 앨범이 아니라 개인적인 사진집이나 포트폴리오를 만들 때 유용할 것 같습니다.

그런데 이 디카북도 결국은 종이앨범 중 하나입니다. 좀 더 뭔가 있어 보이는 정도? 이것 말고 또 뭔가 색다른 건 없을까 더 생각해봤습니다.

몇 해 전 지인 분께서 극세사융 하나를 보여주셨습니다. 조금 큰 손수건 정도 크기라고 하면 될까요? 거기에 직접 찍은 사진이 인쇄되어 있더군요. 사진이 인쇄된 수건이지만 물기를 닦고 세탁을 해도 염색이 퍼져 나오지 않는다고 합니다. 문득 이 극세사융이 생각나 앞서 앨범을 편집한 사진으로 인쇄에 도전했습니다.

제가 찾은 극세사융 인쇄 사이트는 나노클린(http://www.nanoclean.co.kr)입니다. 이곳에서 제공하고 있는 규격은 현재 총 6가지인데 저는 이들 가운데 일반 수건보다 다소 큰 크기인 80×40cm와 손수건 혹은 안경닦이처럼 쓸 수 있는 정방형 30×30cm를 골랐습니다. 지금은 보다 작은 크기인 60×40cm와 23×23cm가 더 생겼더군요.

앞서 디카북 제작에서도 인쇄시 잘려나가는 부분을 얘기했었는데요, 이걸 작업하다보니 이 극세사융 인쇄에서는 일반 인화지 작업보다 더 많은 영역에 대해 잘려나갈 대비를 해줘야 했습니다. 그도 그럴 수밖에 없는 것이 형상이 정해진 인화지에 인화하는 게 아니라 쉽게 비틀어지고 늘어나며 일정한 틀이 없다시피 한 천에 인쇄하는 것이다 보니 어쩔 수 없겠다 싶습니다.

이렇게 극세사융 인쇄는 잘려나가는 부분과 예비 부분까지 함께 고려해 작업해야 합니다. 이걸 무시하고 타이트하게 작업했다가는 온전하게 나와야 할 피사체가 잘려버리는 불상사를 야기할 수도 있겠죠. 다만 이 두 영역에도 사진의 가장자리 부분이 되는 일부가 함께 놓여있는 편이 좋습니다. 잘려나갈 수도 있는 것처럼 남아버릴 수도 있으니 말이죠.

사진 <사진>

컬러모드에 대한 부분도 중요하게 적용됩니다. 카탈로그 작업을 해본 경험이 있다 보니 이 차이가 얼마나 클 수 있는지 알겠더군요. 사진은 RGB 컬러를 바탕으로 하지만 잉크를 섞어 색을 표현하는 인쇄물은 CMYK 컬러를 바탕으로 합니다. 사진을 구성하는 빛을 더해질수록 밝아지지만 인쇄물을 표현하는 도료는 더해질수록 어두워지죠.

그리고 이 차이로 인해 색상 톤의 차이가 생겨버립니다. 사진상으로는 멀쩡하고 자연스러운 색상이 인쇄물에서는 떡지거나 부자연스러워지기 일쑤죠. 심한 경우 명암의 역전까지도 생겨버릴 수 있습니다.

사진 <사진>

이를 막는 방법 중 하나가 편집할 때 컬러 모드를 CMYK로 미리 바꿔버리는 것입니다. RGB 컬러에서 CMYK 컬러로 바꾸는 순간 전반적인 색상이 변해버리기 일쑤지만 적어도 내가 편집해둔 이미지와 최종 결과물 간의 차이는 줄어들 수 있습니다.

명부와 암부에서의 미세한 명암 차이도 배제하는 편이 좋습니다. 컴퓨터 모니터로 표현할 수 있는 색상은 매우 미세한 사람의 눈조차 판별하기 어려운 변화까지도 표현해내지만 도료를 뿌려 인쇄해내는 인쇄기는 그렇게까지 정밀할 수가 없습니다.

이렇게 주문하고 나면 완성된 결과물이 수중에 들어오기까지 꽤 긴 시간이 걸립니다. 인화지에 인화하는 것이 아닌 극세사융에 인쇄하는 것이다 보니, 전광석화 같은 속도로 배달되어 오는 온라인 인화사이트의 인화물과는 어찌 비교할 수가 없겠습니다. 앞서의 디카북도 따지고 보자면 그 전광석화 같은 배송과는 다소 거리가 있었죠.

사진 <사진>
사진 <사진>

이렇게 만들어 배송되어 온 결과물입니다. 둘 다 밝은 바탕으로 했더니 질감이 제대로 안 살아 보이는군요. 인쇄물이다 보니 겹쳐진 다른 면에 색이 묻어나지 않도록 습자지를 넣어 배송했더군요. 그렇다고 염료가 번지지 않을까는 염려하지 말라고 합니다. 삶지만 않는다면 세탁기에 넣고 돌려도 괜찮다더군요. 물론 세탁시에 물 온도를 높여도 안 되겠죠?

필름카메라 시절에는 그저 사진을 인화해 앨범에 보관하는 게 전부다시피 했습니다. 사진이라는 추억을 남겨두는 방법에 대해 선택권이 없었던 거라고 보면 되겠죠. 하지만 디지털 사진으로 넘어오고 사람들에게 그동안 전문 사진사들의 전유물로 여겨졌던 렌즈교환식 고성능 카메라가 널리 보급되면서 이런 양상도 많이 달라졌습니다.

예전에는 큰 맘 먹고 큰 비용을 들여 스튜디오에서 사진을 찍고 액자를 만들거나 앨범을 만들었습니다만 이제는 그냥 친한 친구들끼리 자연스럽게 사진을 찍고 온라인 사이트 등을 통해 액자는 물론 앨범까지도 직접 만들고 있습니다. 디카북은 이런 현재를 아기자기하게 반영한 게 아날까 싶습니다.

극세사융은 여기서 한 수 더 뜹니다. 극세사융은 스포츠타월로도 널리 쓰이고 있죠. 하다못해 안경닦이로라도 꽤 괜찮은 성능을 발휘합니다. 극세사융이라는 것 자체가 처음엔 그런 용도로 보급되었으니까요. 이런 실용적인 재료에 내가 찍은 사진을 입히는 게 나노클린 극세사융입니다.

예전 같으면 대량 생산으로나 가능했던 나만의 수건 만들기가 이제는 적은 수량으로도 얼마든지 만들 수 있게 된 셈이죠. 그저 앨범을 들춰봐야 볼 수 있는 추억이 아닌 일상생활에서 계속 쓰면서 그 추억을 볼 수 있는 방법이 이 극세사융 인쇄입니다.

장지혁 버즈리포터 <장지혁 버즈리포터>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