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드디어 속살 드러낸 네이버재팬

발행일시 : 2009-06-18 15:30

네이버재팬

앞서 자세히 소개해 http://www.itviewpoint.com/116914 드린대로 네이버 재팬 http://www.naver.jp은 2009년 6월 15일(월) 12:00 부터 비공식 시험판을 가동하기 시작했습니다.

비공개 베타 시작 공식 자료

http://naverland.naver.jp/?p=259

클로즈드 베타 서비스를 시작한 네이버 일본 서비스는 2009년 여름 일반 공개를 목표로 진행 중입니다. 시험판에 참가한 사람은 네이버재팬 관계자, 내외부 초대자, 공모 당선 유저 등이 대상입니다.

드디어 속살 드러낸 네이버재팬

참고로 네이버 재팬은 2007년 11월에 네이버가 설립한 일본 현지 법인으로, 자세한 기업 소개는 http://www.nhncorp.jp/naverjapan/company_info.html에서 살펴볼 수 있습니다.

국내 번역 기사 (한국형 통합검색과 크게 다르지 않다는 분석)

http://www.zdnet.co.kr/ArticleView.asp?artice_id=20090616104043

네이버재팬을 비공개로 처음 사용해 본 일본 사용자들은 프리뷰를 올리기 시작했습니다. 이를 위해 네이버재팬은 트위터에 공간 http://twitter.com/naver_jp을 마련했습니다. 이 곳에서는 베타에 참여하고 있는 테스터들의 글 http://d.hatena.ne.jp/k-mmths03/20090615/p1 과 http://www.metamix.com/4186.php 등이 연결되어 있습니다. (링크에는 각종 스크린샷이 나열되어 있습니다.)

드디어 속살 드러낸 네이버재팬
드디어 속살 드러낸 네이버재팬

일본 네티즌에 따르면 네이버 재팬은 최근 초대할 사용자를(5,000명으로 추정) 대상으로 아래와 같은 이메일을 보냈다고 합니다. 주요 내용은 네이버 선행체험자로 당첨이 됐으니 참여를 부탁 드린다는 것. 게다가 트위터로 네이버 재팬 담당자와 포스팅 여부에 대한 커뮤니케이션을 했다는 점도 흥미롭습니다.

OOOOOOさん

こんにちは。

NAVER事務局です。

このたびは、NAVER先行??にご?募いただきまして、

誠にありがとうございました。

多?の?募の中から抽選の結果、先行??ユ?ザ?として

OOOOOOさんが【ご?選】されました。

대체적으로 호평입니다. 기본적인 점수는 받는 것 같습니다. 일부 기능은 여전히 `커밍순`이긴 하지만 나쁜 평가를 받진 않고 있습니다. 한 일본 사용자는 본인 ID를 입력한 뒤에 "아직 내 블로그는 검색이 되지 않는다"고 써 놨습니다.

블로거라면 국적과 상관없이 다들 에고 서핑(또는 허영검색)을 하는가 봅니다. 또 다른 일본사용자는 "구글이 검색 특화형 사이트라고 하면 `서로 찾는 검색, 네이버` 라는 구호처럼 네이버는 검색 커뮤니티와 같은 인상을 준다"고 평가했습니다.

현재 베타가 아니면 네이버 재팬 검색을 체험할 방법은 없습니다. 하지만 스크린샷이 점점 많이 올라오지 않을까 기대해 봅니다.

드디어 속살 드러낸 네이버재팬
드디어 속살 드러낸 네이버재팬

<참고> 네이버재팬 로그인 화면 볼 수 있는 곳

http://ssl.naver.jp/login?fromUrl=http://www.naver.jp/

국내 네티즌 스크린샷 http://endeva.tistory.com/1033 자료에서는 "야후 재팬과 큰 차이가 없고, 결국 사용자 참여가 되지 않으면 다시 짐을 싸야 할 것" 이라는 냉철한 평가를 내리기도 했습니다.

이와 함께 네이버 재팬은 15일부터 일본서 댓글을 달 수 있는 공식 블로그 http://naverland.naver.jp 를 개설했습니다. 또한 유튜브에도 영상 채널 http://www.youtube.com/user/NAVERjp 을 마련했습니다.

네이버는 공식 블로그 자료 http://naverland.naver.jp/?p=192 를 통해 첫 홍보영상에 이어 15일에 두번째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첫 영상은 검색이 주제였고 두번째는 그린 윈도가 콘셉트입니다.

드디어 속살 드러낸 네이버재팬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