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워렌 버핏의 성공비법은 '자기확신'

발행일시 : 2009-04-15 14:30
워렌 버핏과 함께한 점심식사 - \ <워렌 버핏과 함께한 점심식사 - \>

솔직히 말하자. 이 책. 그다지 대단하다거나 통찰력이 느껴진다거나 뭔가 박진감이나 리듬감이 느껴지지 않는다. 그냥 덤덤하다. 뭔가를 계속 내놓고 있지만 젓가락이 향할만한 반찬이 없는 진수성찬이랄까.

그래서 이런 책은 내게 별 세 개짜리다. 두 개라고 하기엔 자기 자극을 유도하는 자기계발서로 자격이 충분하고 딱딱하게 요목을 나누어 단타로 이야기하고 마는 백과사전식 이야기보다 맛깔나다. 하지만 네개 이상을 받을만한 감동이나 직관적이고 세상을 꿰뚫는 통찰력이 없다. 적어도 몰입이 제대로 안 된다. 그래서 세 개다.

보통 이런 어정쩡한 책은 아예 소개하지도 않지만 내친김에 이 책과 함께 책을 하나 더 소개하고 싶어졌다. 몇 년 전 친구가 선물을 해서 받아 읽었던 책 하나가 떠올랐다.

\\ <\\>

정말 친해 보이는 이 둘의 만담이 VHS 비디오테이프와 얇은 책 하나로 구성된 특이한 책이다. 원소스 멀티유즈의 전형적인 사례다. 둘을 앉혀 놓고 질문을 받아 그 질문에 주거니 받거니 하면서 유쾌한 대담과 답변을 이어나간다. 그리고 그것을 영상으로 담고 그 원문을 책으로 엮었다.

지금으로부터 5년 전이니 이들이 그동안 달라진 것이 있을지 궁금하다. 그러나 적어도 지금 내가 아는 한 그들은 이 책에 등장하는 모든 이야기가 거짓이 아님을 증명하고 있다.

다시 본론으로 돌아가자. <워렌 버핏과 함께한 점심식사>는 순수한 소설이기도 하지만 현존인물을 등장시키고 그의 인생과 현재 상황을 절묘하게 섞은 팩션이란 장르다. 요즘 유행하는 우화 소설인듯 보인다. 내용이 가볍게 읽으면서 내용을 파악할 수 있도록 했다는 점에서 자기계발서의 최근 유행에 부합했다고 할 수 있지만 그다지 몰입할만한 내용이 많지는 않다.

목차만 보면, 이 책에서 워렌 버핏이 어떤 인생을 살아왔는지, 그리고 그가 이 땅의 젊은이에게 어떤 이야기를 해줄 수 있는지에 대한 상상력이 얼마큼 발휘되었을까 궁금해지기도 한다.

자신을 행운아로 생각하라

정말로 사랑하는 일을 하라

현명한 동료를 사귀어라

스스로 판단하고 인내하라

이미 이루어졌다고 믿어라

베풀며 검소하게 살아라

그런데 이게 전부다. 뭐 대단한 내용이 있을 것이란 기대는 하지 말고 보자. 가볍게 자기 비하 상황에 빠져 있다면 조금이라도 감정 이입이 가능할지도 모르겠다.

근데 늘 그렇듯이 책을 볼 때는 늘 이 책에 대해 독설을 뿜어주리라는 생각이 가득하다가도 책을 덮고나서는 잠시 음미하게 될 때가 있다. 그래서 책꽂이에 꽂혀 있던 <빌 게이츠와 워렌 버핏 성공을 말하다> 책을 다시 꺼내 들은 것이다. 두 사람의 농담이 섞인 대화를 읽으면서 오히려 워렌 버핏과 함께한 점심식사 책에 대한 잔상이 더 남았다. 물론 두 책을 패키지로 읽으라고는 않겠다.

어쨌든 내게 있어서 몰입 요소가 그다지 없다보니 워렌 버핏의 일대기에서 내가 뭔가 건져야겠다는 강박관념이 이 책을 읽는 내내 나를 불편하게 했나 보다. 더구나 워렌 버핏이 말하는 성공 이야기가 나중에 가서는 <시크릿>류의 `믿어라 믿으면 이뤄진다` 식의 이야기로 흐르자 화가 났던 것이다.

심지어 이런 이야기도 나온다.

<`믿음의 힘`을 작동하는 방법>

1단계. 파동, 주파수에 대한 이해

2단계. 알파파 상태 되기

3단계. 간절하게 초점화하기

4단계. 이미 이루어진 것처럼 오감으로 느끼기

약간 어이없다고나 할까. 워렌 버핏의 강의 내용을 억지로 두 사람의 대화에 끼워넣은 설정이 되어버린 상황에 막장 드라마가 떠올라 실소를 금할 수 없었다.

그럼에도 책 자체에 대한 실망은 그렇다 쳐도 워렌 버핏의 인생을 다시 들여다보며 그의 자신에 대한 `확신`이 얼마나 강한 사람인지 확인했다는 정도가 소득이라면 소득이랄까. 뭔가 강렬하게 원하고 그 것을 이루기 위해 많은 것을 준비하는 사람에게 성공이란 행운이 찾아온다는 통속적인 결말에 식상해 할 필요도 없겠다. 자기 계발서의 오래된 바이블 같은 목차니까.

그럼에도 우리에게 늘 필요한 것은 `진리에 대한 끊임 없는 자극과 자기 확신을 위한 책 읽기`임을 다시 깨닫게 해주었다는 점에서 고마움을 느껴야 할 것 같긴 하다. 호평해줄 수가 없다는 점에서 자신있게 추천해준 은행나무 출판사 관계자에게 살짝 미안할 뿐이다.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