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네이버의 오픈캐스트와 한국형 검색

발행일시 : 2009-01-15 17:30

새해에 전해진 인터넷 업계의 소식들 중 네이버 뉴스캐스트, 오픈캐스트가 지금까지도 가장 많은 이슈를 만들고 있는 것 같습니다. 뉴스캐스트로 인한 트래픽 폭주 때문에 일부 신문사닷컴의 서버가 죽는 상황이 연출되고 급기야 자사 서버만으로는 그 트래픽을 감당하지 못해 다시 네이버 뉴스로 돌려놓았다는 소식도 전해지고 있습니다.

네이버의 오픈캐스트와 한국형 검색

오픈캐스트의 경우 이미 구독자 1만 명을 돌파한 캐스트(네이버가 운영하는 캐스트, 개인의 경우 약 5천 명)가 등장하였고, 오픈캐스트에 걸린 링크 때문에 트래픽이 폭주한 블로그가 나오고 있으며 이렇게 몰린 트래픽을 통한 구글 애드센스 수입을 올렸다거나 서버가 다운됐다는 소식도 전해지고 있습니다.

오늘은 네이버 오픈캐스트가 보여주는 새로운 한국형 검색의 모습에 대해서 이야기를 해 보려고 합니다. 네이버가 지금의 검색 점유율을 차지하는데 통합검색이 상당한 공헌을 한 것은 이미 알고 있는 사실입니다.

이러한 통합검색은 그야말로 한국적 상황에 최적화된 검색으로 발전해 왔습니다. 하나의 잘 차려진 밥상처럼 다양한 섹션의 검색 결과를 한 페이지에서 보여주고, 일부 키워드의 경우에는 사람에 의해 깔끔하게 편집되어 검색 결과로 출력되고 있습니다.

이런 통합검색에 익숙해진 한국 사용자들에게 구글의 검색이 환영 받지 못하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인 것입니다. 기계적인 검색 품질이 아무리 뛰어나더라도 사람이 수작업으로 한 결과에는 따라오기 힘든 것이니 말입니다.

구글의 등장으로 기계를 통한 검색 품질의 경쟁이 한창 진행되다가, 사람의 편집을 활용하는 검색이 다시 주목을 받기 시작했습니다. 네이버를 필두로 외국에서도 하나 둘씩 생겨나기 시작했고, 대표적인 서비스로 `Mahalo`를 들 수 있으며, PPS(People/Human Powered Search)로 불리기도 합니다.

`Mahalo`와 같은 기존 PPS들은 원하는 검색어에 대한 결과를 만드는데 사람의 수작업을 거칩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러한 작업을 위해 직원을 고용해서 진행하거나 외부 인력들에게 비용을 지불하면서 서비스를 키우고 있습니다.

`Mahalo`의 경우 `Greenhouse`라는 외부 인력 풀을 활용하는 시스템을 통해 검색 결과를 만들어내고 있습니다. 만일 Greenhouse처럼 일정 비용을 직접 지불하는 방식이 아니라면 해당 페이지에 대한 광고수익을 작성자에게 돌려주는 방법도 사용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지금까지 네이버의 오픈캐스트는 캐스트 발행에 따른 실질적 보상 없이 사용자 참여를 이끌어 내고 있습니다. 특정 주제에 해당하는 의미 있는 링크들을 모으는데 수 많은 사람들이 무료 노력봉사를 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네이버의 오픈캐스트와 한국형 검색

PPS 수준의 검색 결과 페이지는 아니지만 해당 캐스트 하나하나가 의미 있는 콘텐츠이며, 벌써 1만 명 정도가 참여하고 있으니 상당히 많은 사용자의 참여를 끌어내고 있음은 분명합니다. 이러한 캐스트 정보들은 향후 검색과 연동할 수도 있고 캐스트를 통해 링크된 콘텐츠는 검색 품질을 높이는 중요한 항목으로도 사용될 수도 있습니다.

한국의 웹 환경에 있어 많은 분들이 폐쇄성을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검색 로봇이 접근하지 못하는 영역에서 소비되고, 유통되는 콘텐츠가 그 만큼 많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오픈캐스트는 지금까지 접근할 수 없었던 숨어있는 콘텐츠로 접근할 수 있는 길도 만들 가능성도 보입니다.

마지막으로 오픈캐스트를 통해 뉴스캐스트와 마찬가지로 불필요한 트래픽을 줄이고 있습니다. 메인 화면으로 들어온 트래픽을 외부의 뉴스사이트, 독립사이트로 분산시키면서 일부 비용 절감 효과와 함께 전통적인 검색 엔진이 지향하던 아웃링크를 일부 시도하고 있는 것 또한 한국형 검색의 한 모습이라 판단됩니다.

결론을 정리하면 폐쇄성이 짙은 한국적 상황에서 의미 있는 콘텐츠를 모을 수 있다는 것 만으로도 통합검색을 뛰어넘을 수 있는 새로운 검색의 시작을 만들었다고 생각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콘텐츠를 모으는 작업은 사용자들의 무료 노력 봉사로 이루어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앞으로 어떤 모습으로 변화할지, 정말로 검색과의 연계가 늘어날지 궁금합니다.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